박근혜 탄핵 및 특검수사 반대’ 집회에 청와대 개입 의혹

청와대, 탄핵반대 집회 초반에도 친박 관변단체 대표와 수시로 통화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3/06 [08:57]

청와대 관계자들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본격화한 지난해 10월 이후에도 이른바 ‘관제 데모’ 의혹을 받는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 자유청년연합 대표 장기정 등 수구단체 대표들과 수시로 통화하거나 휴대폰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청와대와 수시로 통화한 장기정이 박영수 특검 자택 앞에서 야구방망이 집회하고 있다.

현제 이들 관변단체는 박근혜 탄핵반대 집회와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를 비난하는 과격 시위를 주도하고 있어 청와대의 사주 의혹이 확산될 전망이다.

 

5일 특검 등에 따르면 허현준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월 초까지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과 전화통화나 휴대폰 문자메시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약 90차례의 연락을 주고받았다.

 

 이 가운데 50회는 4ㆍ16 총선을 앞둔 작년 3, 4월에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이후 양자간의 연락은 총선 직후 ‘청와대와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어버이연합의 친정부 관제 시위를 지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한동안 뜸해졌다가 작년 8월 이후 재개됐다.

 

특히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주요 고비를 맞았던 작년 11월, 두 사람은 주로 문자메시지나 SNS를 이용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최대 6분에 달하는 전화, 통화를 하기도 했다.

 

통화 시기는, 최씨의 검찰 소환 및 체포 이튿날(2016년 11월 1일) 박근혜에 대한 검찰의 대면조사 요청 다음날(11월 14일), 특검법 국회 본회의 통과 다음날(11월 18일) 등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특검은 또 허 행정관이 올해 1월 초까지 박찬성 반핵반김국민협의회 대표,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 신혜식 신의한수 대표 등과도 자주 휴대폰으로 연락한 사실을 확인했다.

 

주옥순과 이들 3명은 모두 박근혜 탄핵반대 주도세력의 대표들로 특검 사무실이나 박 특검의 자택 앞에서 시위를 벌이면서 특검팀 관계자들의 신변을 위협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아 논란을 일으키는 당사자들이다.

 

이에 따라 친박 수구단체들의 ‘박근혜 탄핵 및 특검수사 반대’ 집회에 청와대 측이 직간접적으로 개입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의심이 특검 안팎에서 고개를 들고 있다.

 

특검은 게다가 주옥순과 박찬성 등의 통화내역에서 전 총무비서관 이재만과 전 부속비서관 정호성(구속기소),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구속기소된 전 정무비서관 신동철, 국민소통비서관을 지낸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정관주 등 다른 청와대 인사들도 발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청와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