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가 대선출마? 망둥이 뛰니 꼴뚜기도 뛰는 꼴

정의당 "박근혜 망령을 자처하는 양심 없는 인간의 한계를 확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3/14 [17:18]
정의당은 14일  자유한국당 의원 狂박 김진태가 대선출마를 선언한 것과 관련, "망둥이가 뛰니 꼴뚜기도 뛰는 꼴"이라고 일갈했다.

막말 김진태 개 입마개 퍼포먼스


보도에 따르면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진태 의원의 출마와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들 면면을 보면, 보수를 자처하는 정치세력의 현주소를 확인하게 된다. 보수의 기준선이 상당히 하향 평준화되어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염치없기도 이 정도면 수준급이다. 박근혜가 파면돼 물러났으니 자신이 박사모를 규합해 '리틀 박근혜'라도 되겠다는 의지의 표명으로 보인다"며 "박근혜 망령을 자처하는 모습에서 양심 없는 인간의 한계를 확인한다"고 거듭 비난했다.

그는 "김진태는 박근혜를 끝까지 지키겠다면서 '역사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헌재 판결에 불복하겠다는 박의 의중을 고스란히 따라 읊은 것"이라면서 "이로도 모자라 김진태는 '온 몸으로 특검 연장을 막아냈다'며 특검수사를 훼방 놓은 일을 훈장처럼 말했다. 죄의식 없는 초라한 몰골"이라며 융단폭격을 퍼부었다.
 
정의당 강원도당 "춘천시민 바람은 김진태 사퇴"
 
정의당 강원도당도 "춘천시민들의 바람은 김진태의 의원직 사퇴"라는 제목의 성명 통해 "그동안 김진태는 국민모독과 국민분열을 일으키는 발언들을 셀 수 없이 많이 했다" 며 "이러한 언행으로 김진태는 춘천의 망신, 강원도의 망신을 사는 국회의원으로 등극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런 김진태의 대권도전 소식에 도민들은 실소를 금하지 못하고 있다"며 "또한 선거법 위반으로 현재 재판을 받고 있는 김진태의 이런 모습에 춘천시민들은 물론 강원도민의 공분과 비난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진태는 대선출마를 선언하기에 앞서 박 전 대통령과 한배를 타겠다는 약속부터 지켜야 할 것"이라며 "박근혜 파면 결과에 승복하고 본인도 의원직에서 스스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김진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