狂박 김진태 지지자들, 자유당 후보 정견발표장서 '광란'

"인명진, 개XX는 죽어야 해", 원색 막말과 야유로 아수라장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3/17 [22:03]

자유한국당이 17일 개최한 대통령 후보자 대회가 시작부터 박근혜 탄핵에 반대해온 狂박 김진태 지지자들이 광란을 벌리는 바람에 난장판이 됐다. 

 

▲     © 뉴스1


뷰스엔뉴스 보도에 따르면 한국당은 이날 오후 여의도 63빌딩에서 김관용·김진·김진태·신용한·안상수·원유철·이인제·조경태·홍준표(가나다 순) 등 경선 후보 9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9대 대선 경선 후보자 비전대회'를 개최했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오늘 이 자리가 새로운 대한민국의 출발점이 되는 역사적 순간이 될 것”이라며 “우리당이 다시 한번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애당심과 애국심으로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그러자 김진태 후보 지지자 300여명은 일제히 인 위원장을 향해 “대통령 탄핵 시킨 배신자”, “사기꾼은 물러나라”며 야유를 퍼부었다. 

이들은 연설 도중에 “당비 가지고 호텔 가서 밥 먹었냐”, “개XX는 죽어야 돼” 등 욕설을 퍼부었고, 이에 인 위원장의 표정은 굳어졌다. 

인 위원장에 이어 정우택 원내대표가 단상에 올라 "지난 3개월간 인명진 위원장과 함께 위기를 극복했다"고 주장하자 이들은 일제히 원색적 야유를 퍼부었다.

김 의원 지지자들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조경태, 원유철, 안상수 등 다른 후보 연설 도중 김 의원의 이름을 연호하며 세를 과시했다. 이 때문에 다른 후보 지지자들의 연설은 구호 소리에 묻혀 거의 들리지 않았다. 

순서가 돼 단상에 오른 김진태는 크게 고무된듯 "여기에 나온 훌륭한 선배들보다 경험도 능력도 부족하지만 문재인, 안철수보다는 잘할 수 있다"며 "이번에 또 정권을 빼앗기면 태극기를 흔들기는커녕, 관공서에 걸기는커녕, 태극기에 노란색 리본이라는 국적불명의 리본을 걸어놓을 수도 있다"고 세월호 추모 리본을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어 "우리가 뭘 그렇게 잘못했습니까"라고 묻자 지지자들은 "아니오"라고 외쳤고, "국정농단이 문제라고 생각합니까"라는 물음에도 일제히 "아니오"라고 답했다. 김진태가 "대통령을 지키겠다. 촛불은 바람 불면 꺼진다. 맞지 않느냐"고 말하자 지지자들은 "예"라고 답했다.

이들은 김진태의 정견 발표가 끝나자 “김진태 대통령”을 외치며 썰물처럼 대회장을 빠져 나갔다. 한 당직자는 “한국당 정견 발표장인지 김진태 의원 출정식인지 모르겠다”며 혀를 찼다. 

박사모 등 친박단체들은 김 의원을 '영웅'이라 부르며 집중 지원하고 있다. 앞서 16일 박사모는 공지를 통해 "김진태 후보 합동연설회에 많은 참여 바랍니다"라며 동원령을 내리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김진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