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좌측 램프 제거 완료..'13m 인양' 성공 임박

세월호 침몰 해역 전남 진도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밤샘 램프 제거 작업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3/24 [08:37]
24일 세월호를 13m까지 올리는 본인양이 성공할 전망이다. 인양을 지연시키고 있는 왼편 꼬리쪽 램프(차량 출입로)를 24일 오전 6시 45분 모두 제거했다. 정부는 이날까지 선체를 반잠수선에 실은 뒤 내달 4~5일께는 목포신항에 거치할 계획이다.
 

반잠수식 선박에 오늘 중 거치

보도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24일 “세월호 선미램프(차량 출입로) 제거 작업 결과 오전 6시 45분에 총 4개의 연결부 중 4개를 제거 완료했다”고 밝혔다. 현재 세월호 수면 위 높이는 약 12m로 목표 높이까지 1m를 남겨둔 상황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통화에서 “오늘 오전 10시까지는 선미램프 제거 작업을 완료하고 수면 위 13m까지 올릴 목표”라며 “이렇게 인양 작업이 완료되면 오늘 자정까지 반잠수 선박까지 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이날 오전 10시 진도군청에서 인양 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현재 세월호가 침몰한 맹골수도 물결은 비교적 잔잔하고 바람도 세지 않은 것으로 전해져 기상 여건은 나쁘지 않은 상황이다. 파도가 약해 기상여건이 좋은 소조기는 24일까지다. 이날까지 선체를 반잠수선으로 이동해 싣는 작업이 완료돼야 이후 인양 작업에 차질이 없을 전망이다.

 

앞서 순조롭던 세월호 본인양은 지난 23일 뜻밖의 난관에 봉착했다. 세월호 인양단은 23일 오전부터 세월호 선체를 끌어올리는 잭킹바지선 와이어 사이 간섭 문제 해결을 위해 선체 자세 조정 및 인양 저장물 정리 작업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배꼬리 부분에 투입한 잠수사가 왼편 램프(D 갑판) 잠금장치가 파손돼 길이 10m가 넘는 램프가 열린 것을 확인했다

.

당초 정부는 이날 밤까지 세월호를 수면 위 13m까지 인양하고 반잠수식 선박에 태울 계획이었다. 그러나 높이 11m·폭 7.9m 크기의 램프가 열린 상태로는 반잠수식 선박에 거치하는 게 불가능하다고 인양추진단은 판단했다. 이에 따라 이번 소조기(24일) 내 인양을 끝내기 위해 선미 램프를 떼어내기로 했다.

 

이철조 세월호인양추진단장은 램프 잠금장치 파손 원인에 대해 “세월호 침몰 과정에서 받은 충격 때문으로 보고 있다”며 “본 인양 착수 전에는 이 부분이 해저 면과 맞닿아 있어서 파손이나 개폐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열려 있는 램프를 통한 유실을 막기 위해 선체 인양 전에 유실 방지망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미수습자 가족 “늦어져도 안전하게 올라오길”

인양을 앞두고 잭킹바지선 부근 현장도 분주한 상황이다. 취재진들은 선체가 13m 부상하는 모습을 포착하기 위해 인근 선박에서 기다리는 상황이다. 상공에 뜬 헬리콥터도 요란한 소리 내며 현장 주변을 맴돌고 있다. 잭킹바지선 주변으로 오일펜스를 매단 방제선 10여척이 수시로 오가고 있다.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도 인양을 기대하고 있다. 미수습자 가족들은 지난 23일 팽목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루가 늦어질 수 있어도 온전하고 안전한 방법으로 올라오길 바란다”며 “세월호가 올라오고 거기에 9명의 가족을 찾는데 관심을 가져달라”고 밝혔다.

 

이철조 단장은 24일 오전 10시 진도군청에서 인양 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인양 성공 여부에 따라 향후 운반, 거치 일정도 결정될 전망이다. 앞서 해수부는 내달 4~5일께 목포신항에 세월호를 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월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