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3일 본선행 확정”, 안희정·이재명 ”대역전 보라”

민주당 3일 수도권 경선서 판가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4/03 [00:32]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가 3일 ‘본선 같은 예선’을 통과해 당 대선주자로 확정될지 아니면 결선투표를 거쳐야 할지 결정된다.

 

이날 서울에서 열리는 수도권·강원·제주 등 마지막 순회투표에서 문 후보는 45% 이상을 얻으면 결선투표 없이 곧바로 당의 대선주자로 확정된다. 

 


문 후보는 호남 충청 영남 등 세 차례 순회경선에서 3연승을 거두며 현재 누적 투표율 59.0%를 기록하고 있다. 

안희정 경선 후보와 이재명 경선 후보는 전체 선거인단의 63.7%(136만3000여명)에 달하는 수도권 경선에서 막판 반격을 벼르고 있다.

 

안 후보와 이 후보가 수도권에서 합산 55% 이상의 득표율을 올리면 결선투표가 치러지고, 이 경우 경선 판세는 안갯속으로 빠져들 수 있다. 

보도에 다르면 문 후보 측에서는 ‘대세론’에 힘입어 수도권 경선에서 50% 이상 득표를 자신하고 있다. 캠프 관계자는 “1차 과반득표는 본선 준비 기간을 벌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며 “이번에는 대선 선거운동 기간이 짧은 만큼 하루라도 빨리 본선 준비에 들어가야 한다”고 기대했다. 

안 후보와 이 후보 측에서는 문 후보의 본선 직행을 막는 것이 과제다. 문 후보의 본선행이 ‘7부 능선’을 넘었다는 시각이 많지만 장담할 수 없다는 의견도 있다.

 

4차 경선 투표자 수가 전체 비중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데다 1차 호남 경선에서 64.90%였던 투표율이 76.35%(충청), 80.26%(영남) 등으로 상승 추세인 것도 변수다.

 

민주당 관계자는 “수도권 투표율이 오를 경우 안 후보나 이 후보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 후보와 이 후보의 2위 싸움도 치열하다. 안 후보는 현재 누적 득표율이 22.6%로 이 시장(18.2%)을 앞서고 있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수도권에서 30%를 득표하고, 이 후보 측에서는 20% 후반대의 득표를 하면 2위로 결선에 나갈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 후보 측은 “수도권에 지지층이 몰려 있어 30~35%의 득표를 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민주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