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여학생 객실서 ‘시신 형태’ 희생자 첫 발견

바지 속에 뼛조각 아닌 미라처럼 보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5/13 [04:48]

세월호 4층 단원고 여학생의 객실 부근에서 유골이 아닌 ‘시신 형태’의 미수습 희생자가 발견됐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12일 오후 4시 35분쯤 세월호 선체 수색 과정 중 4층 선미 8인실 객실(4-11구역) 4층 바닥에서 5m 위 지장물 틈에 걸려 있던 옷 속에 담긴 미수습자는 유해 형태라기보다 ‘미라’처럼 시랍화된 시신 형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철조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은 “유골 일부가 흩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발견됐다”며 “옷을 입은 것으로 추정되지만 진흙 등이 많이 묻어 있어 정확한 것은 확인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현장수습본부 관계자는 “옷 안에 있었기 때문에 바깥보다는 아무래도 부패 속도가 늦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긴 바지가 포대 역할을 하면서 시신을 보호했다는 얘기다.

 

시랍화는 몸의 지방이 분해되면서 만들어진 지방산과 물속의 마그네슘, 중금속이 결합돼 비누와 같은 상태가 된 것으로 비교적 원래 모습을 알아볼 수 있다.

 

이윤성 서울대 의대 법의학교실 교수는 “작은 생물이 침입할 수 있는 환경이었다면 시신이 훼손돼 백골화가 됐겠지만 그렇지 않고 화학적 반응만 일어났다면 시랍화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장수습본부 관계자는 “수습 위치로 보면 단원고 여학생일 가능성이 크지만 바지 형태로만 봐서는 누구인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미수습자 9명 중 여성은 단원고 조은화·허다윤 학생과 일반인 이영숙씨 등 3명이다.


신원 확인은 한 달가량 걸리는 뼈 DNA 검사가 아닌 만큼 이보다 빨리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월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