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4대강 감사 지시에 ‘노무현 원한 갚나’는 조선일보

사대강 사업 문제점은 덮고 이명박에 대한 문 정부의 정치보복’이라는 점만 앞세워

민주언론시민연합 | 입력 : 2017/05/25 [00:34]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업무지시 6호’로 4대강의 6개보 상시 개방을 지시하고, 사업 정책결정 및 집행과정에 대한 정책감사 착수 및 물 관리 업무부처 일원화를 주문했습니다. 이에 중앙일보를 제외한 5개 일간지는 관련 보도를 모두 23일 1면 머리기사로 배치하고, 관련 사설을 내놓는 등 해당 이슈에 촉각을 곤두세웠습니다. 

 

이번 지시에 가장 격렬하게 반발하고 나선 것은 조선일보입니다. 동아일보와 중앙일보, 한국일보는 ‘제대로 된 조사와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정치 보복에 대한 우려를 전면에 내세우거나 4대강 사업의 ‘순기능’을 강조하는 태도를 보였습니다. 경향신문과 한겨레는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조선 ‘MB에 원한 있는 文, 본때 보이려는 건가’

 

△ 이명박에게 원한이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했으니 감사원이 그에 맞춘 결과를 내놓을 것이라 비아냥댄 조선일보 사설(5/23)


조선일보는 4대강 사업 재감사 착수 지시에 대한 반발 이유로 이번 지시가 ‘이명박 정권에 대한 문 정부의 정치보복’이라는 점을 앞세웠습니다. 충분한 감사가 이뤄졌으며, 공과가 있는 사업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가이드라인을 제시해가며 재조사를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이 같은 주장을 담고 있는 조선일보의 4대강 관련 보도 문제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4대강 사업 재감사 지시를 돈키호테의 행태에 빗대어 “풍차를 괴물이라며 돌진했다던 소설 이야기가 떠오를 지경”이라며 비아냥댄 <사설/7년간 네 번째 4대강 조사, 풍차를 괴물이라고 또 돌진>(5/23 https://goo.gl/brK9Pb)입니다. 

 

해당 사설은 4대강 사업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은 검찰을 동원해 시쳇말로 이 잡듯 뒤졌다. 그러나 공사에 참여했던 기업들이 고초만 겪고 별것 없이 끝났다” “네 번째 조사 결과도 뻔하다” “이 전 대통령에게 원한이 있는 문 대통령이 지시했으니 감사원이 그에 맞춘 결과를 내놓을 것이다. 그 감사 결과를 들고 검사들이 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설령 이번 감사로 4대강 사업에 대한 문제점이 드러나도, 그건 정당한 감사 결과가 아닌 정치보복의 일환으로 만들어낸 조사 결과일 것이라는 식의 프레임을 설정한 셈입니다.  

 

여기에 이어 조선일보는 “수질은 기상 등 조건에 따라 크게 오르락내리락할 수 있다” “공사 전에 4대강은 처참한 상태에 있었다”며 “대통령이 독립기관인 감사원에 이렇게 노골적으로 대놓고 지시하는 것도 옳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는데요.

 

사설 말미에는 “좌파 언론들이 마치 부정적 효과밖에 없는 듯이 수년간 집요하게 공격하고 야당이 가세함으로써 4대강을 마치 무슨 ‘악’인 양 만들었다. 심지어 4대강 사업으로 확보한 수량을 가뭄 때 쓰려고 수로를 만드는 일조차 반대를 했다”는 황당한 주장을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4대강 사업 이후 불거진 수질오염과 환경생태파괴 문제를 ‘기상 등 조건’ 문제로 치부하고, 오히려 이 문제를 지적한 언론을 ‘좌파 언론’으로 몰아붙이고 있는 것입니다.

 

사설만 문제였던 것은 아닙니다. 조선일보의 1면 머리기사인 <4번째 감사 받는 4대강>(5/23 황대진 기자 https://goo.gl/QQOKyK)는 제목부터 ‘감사 횟수’를 강조하고 있으며, 소제목도 역시 <MB정부와 ‘날’ 세운 박정부가 이미 고강도 감사 후 처벌…>입니다. 또 다른 부제 <전전정권의 사업 조사 이례적> <MB측․야당 “정치보복이다”>에서는 ‘정치보복’에 대한 우려를 부각하고 있습니다.

 

크게 네 단락으로 이뤄진 해당 기사는 첫 단락을 제외한 나머지 세 단락에서 모두 “전전 정부의 일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정을 지시하는 것은 … 전례를 찾기 힘들다” “(역대 정권들은) 전 정부 관련 인사에 대한 ‘손보기’를 시도했다” “(이명박 정부의 노무현 전 대통령 비리 수사에 대해 문 대통령은) ‘가혹한 보복’이라고 했었다”는 등의 서술을 이어나고 있기도 합니다. 


조선일보는 같은 1면의 <팔면봉>(5/23 https://goo.gl/5HKkW2)에서도 “4대강, 문재인 정부에서 또 감사받을 판. 부산 사람들은 이럴 때는 ‘마! 고마 해’라고 안 하나?”라며 비아냥댔습니다. 문 대통령의 자서전 속 MB정부에 대한 ‘비판’을 나열한 4면 <자서전서 MB에 감정 드러낸 문대통령>(5/23 원선우 기자 https://goo.gl/6M7HU4)도 심각한 문제 보도입니다.

 

소제목부터 <“치졸하게 노정부 사람들 뒷조사…권력 동원해 가장 가혹한 보복”>인데다가 첫 문장도 “문재인 대통령은 그간 자서전과 대담집 등에서 이명박 정권에 대해 여러 차례 ‘감정’을 드러냈다”인 해당 보도는, 오직 4대강 사업 재감사 지시가 MB의 정치보복에 대한 문재인 정권의 또 다른 정치보복이라는 주장을 강조하기 위한 보도라 할 수 있습니다.

 

사실 이런 주장이 힘을 얻으려면 최소한 4대강 사업이 ‘논란이 거의 없는’ 최소한 ‘깔끔하게 논란이 규명된 사업’이어야 할 텐데요. 4대강 사업만큼 무고함과는 거리가 먼 사업을 찾기도 힘들 겁니다.  
 
조선일보가 지난 정권에서의 ‘오락가락 감사’ 현황을 언급한 <문제없다→총체적 부실→대운하의 기초… 이번엔?>(5/23 김성모 기자 https://goo.gl/N6qHsp)에서 3차 감사를 담당했던 양건 당시 감사원장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사퇴했다는 사실을 언급하지 않았다는 점도 주목할 만합니다. 참고로 이날 조선일보 외에 양건 당시 감사원장의 임기 문제를 언급하지 않은 매체는 동아일보와 중앙일보 정도입니다.

  
4대강 사업의 ‘긍정적 효과’를 부각한 <보 수위 낮추면… 녹조 줄어 수질 개선된다지만 가뭄땐 타격>(5/23 김성모․홍준기 기자 https://goo.gl/LtQs8R)에서는 현인환 단국대 명예교수의 “보 수위를 낮출 경우 자칫 가뭄에 필요한 수량을 충분히 확보 못 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을 과거 정부의 민간 조사단 평가에 대한 언급 뒤에 덧붙여 마치 ‘중립적인 전문가의 의견’인양 소개하기도 했는데요. 현인환 명예교수는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에서 발표한 4대강사업과 관련성이 있는 인사들의 명단에 당당히 이름을 올린, 명백한 ‘4대강 사업 찬동인사’입니다. 

Polo Logo

4대찌라시 촛불 17/05/25 [14:29] 수정 삭제
  좃센찌라시 보이면 확 찢어 변소에 갖다 버린다. 사장놈 이하 모든 종업원놈들 치가 떨린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