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노무현입니다’ 보고싶은 영화 1위

지지율 2%의 꼴찌 후보에서 대통령이 되기까지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일대를 그린 영화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7/05/25 [10:57]

지난 23일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이 열렸다. 추도식에는 약 5만 여명의 추모객이 참석해 노무현 전 대통령을 향한 마음을 전했다.

 

 

 

 

 

추모 분위기에 힘입어 오늘(25일) 개봉한 이창재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노무현입니다’가 관객의 기대를 한껏 모으고 있다.

 

온라인 조사회사 피앰아이(PMI)가 ‘No.1 설문조사 플랫폼, 틸리언을 통해 20-50대 남녀 5,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노무현입니다’가 20.8%로 이번 주 가장 보고 싶은 영화 1위에 차지했다.

 

이는 6년만에 돌아오는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이정재와 여진구 주연의 ‘대립군’과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겟아웃’을 제친 결과이다.

 

특히, ‘노무현입니다’는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전회 상영이 매직되는 기록을 남겨 더욱 관객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어 2위에는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16.1%)’, 3위에는 ‘대립군(10.0%)’이 각각 차지했다. 한편, 지지율 2%의 꼴찌 후보에서 대통령이 되기까지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일대를 그린 ‘노무현입니다’는 문재인 현 대통령, 안희정 충남지사, 유시민 작가가 등장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본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39%p였다.


원본 기사 보기: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