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문란' 김관진,한민구 '청와대로 출두해 조사 받으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5/31 [20:50]

청와대는 31일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및 새 정부에 대한 '보고 누락' 진상조사와 관련해 민주당이 국기문란 행위로 보고 있는 가운데 한민구 국방부장관과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에게 청와대로 나와 조사받으라고 통보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 장관, 김 전 실장에게 (청와대로) 나와 조사에 응해줄 것을 요청했고 그 절차가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과정이 다 필요하지 않겠느냐. 결과적으로 (핵심은) 한 장관과 김 전 실장 둘"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상식적으로 보면 오늘 나와 진술하라고 했지 않겠느냐"면서도 "이에 대한 (한 장관과 김 전 실장의) 피드백은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국가안보실에 올린 보고서 초안에 있던 '발사대 6기' 내용이 삭제된 이유에 대해 "기록상 빠진 것은 확인됐으니 어떤 과정을 통해 최종본에 이르기까지 빠졌느냐가 확인의 핵심"이라며 "그 부분 조사가 이뤄지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전 실장이나 한 장관은 결국 최종 지위에 있어 어떻게 최종보고서에 이르게 됐는지 물어보는 건 당연한 일 같다"며 "최종보고서를 '승인한 위치'에 있는 분들이라 과정을 확인하는 당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1일 해촉된 김 전 실장에게 왜 이후 일어난 보고 문제에 대한 책임을 묻냐는 취지의 질문엔 "그 과정에 김 전 실장이 어떻게 관여돼있는지도 전반적 흐름 파악에 도움을 줄 수 있어 그런 부분에 대한 문의사항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분명하게 과정에 대한 확인이고 징벌이나 처분에 방점이 있지 않다"며 "대통령도 그 점은 분명히 말했다. 과정이 문제있어 보인다면 이 과정을 정확히 들여다보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언급했다.

 

국방부의 '의도적 보고 누락'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책임을 묻지 않냐는 질문엔 "일단 진상조사를 해봐야 안다. 그게 우선이니 그 이후 문제를 지금 거론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신중론을 폈다.

 

이 관계자는 진상조사가 끝나야 국방부장관 후보자를 발표하냐는 물음엔 "그것과는 관계없다"며 진상조사 중에도 발표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표했다.

 

한 장관이 내달 2일 아시아안보대화(샹그릴라 대화) 참석차 출국하는 것과 관련해선 "이 문제 조사와 별개로 그 문제는 (한 장관이) 가는 게 맞다고 말씀드린 것으로 안다"면서 참석 여부에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