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운하 전도사 이재오 ”4대강이 뭐가 잘못됐냐” 망발

서울의소리 백은종 ”낯짝을 발로 차버리고 싶다”고 발끈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6/08 [23:19]

서울 은평구 은평문화예술회관 숲속극장에서 공연하는 판소리를 구경온 대운하 전도사 이재오가 "4대강이 뭐가 잘못됐냐"며 희대의 사기극으로 드러난 이명박의 사대강 사업에 대해 아직도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뻔뻔함을 보였다.

 

 

8일 오후 7시 30분경 서울의소리 백은종 편집인이 판소리 다산 정약용 구경차 숲속극장을 갔다가 대운하 전도사를 자임하며 희대의 사기꾼 이명박이 대통령 만들기 1등공신 이었던 이재오를 만나 이명박 사대강 사업에 대해 "왜 사과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재오는 낯빛하나 변하지 않으며 "4대강 사업이 뭐가 잘못됐냐"고 되묻는 뻔뻔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발끈한 백은종 편집인은 "나라를 망친 이명박 세력이 아직도 반성할 줄 모른다"며 "낯짝을 발로 차버리고 싶다"고 되돌려 주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