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방송 적폐, KBS·MBC 사장 물러나라"

이명박근혜 정부에서 정권의 나팔수로 전락한 공영방송에 대해 본격적인 '언론 적폐 청산'에 나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6/10 [09:41]

더불어민주당이 임기가 남아있는 KBS와 MBC 사장의 사퇴를 공개적으로 요구하고 나섰다. 국정농단 범죄자 503번 박근혜가 임명한 방송사 사장들에 대해 내부 인사나 정치적 처신에 대해 책임을 물으며 임기 만료 전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민주당은 지난 9년간 야당 시절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정권의 나팔수로 전락한 공영방송에 대해 본격적인 '언론 적폐 청산'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9일 "KBS 고대영 사장은 6년 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도청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정당을 사찰한 총체적 책임을 지고 현재의 직책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했다.

 

2011년 KBS 수신료 관련 논의를 하던 민주당 최고위회의를 KBS 측이 도청, 대화록을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 측에 전달했다는 주장이다. 고 사장은 당시 KBS 보도본부장이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이 사건 재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도 열었다. 고 사장은 2015년 취임해 임기(3년)가 1년 5개월가량 남았다.

 

민주당은 전날에는 MBC 대주주인 방문진 이사장 고영주와 사장 김장겸 사퇴도 요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MBC 해직 기자 문제를 거론하며 "MBC 구성원들과 후배 기자들을 생각해서 자신들의 거취를 결정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고영주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공산주의자이고, 이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우리나라가 적화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확신하고 있다"는 과거 발언으로 조사를 받고 있는 자이기도 하다.

 

이에대해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언론 개혁 취지에 대해서는 공감하지만, 정권이 바뀔 때마다 사람을 일거에 교체하는 방식으로 접근하는 건 곤란하다"고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