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7천530원 '적정하다' 55%, '낮다'16%, '높다' 23%

우리 경제에 '긍정적 영향.' 45%, 부정적 영향 28%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7/21 [17:50]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6.4% 인상해 7530원으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국민 절반 이상은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21일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060원 인상 결정한 것과 관련해 적정하다는 의견이 55%로 많았다. 높다는 의견은 23%였으며, 16%는 낮다고 대답했다.

 

 

내년 최저임금이 높다고 응답한 계층에는 자영업자(36%), 50대(34%) 등이 많았다. 적정하다는 의견은 30대(66%), 학생(66%), 진보(65%)가 많았다.


우리 경제에 '긍정적 영향.' 45%, 부정적 영향 28%


최저임금 인상 결정이 우리나라 경제에 긍정적인지를 묻는 여론조사에서는 긍정적이라는 응답이 45%로 부정적이라는 여론 28%를 크게 제쳤다.

 

진보층은 63%가 경제에 긍정적일 것으로 예상했지만 중도층은 46%, 보수층은 27%로, 이념에 따라 서로 다른 시각을 드러냈다. 

이번 최저임금이 본인에게 유리한지, 불리한지를 묻는 여론조사에서는 유리하다는 의견이 31%, 불리하다 20%, 어느 쪽도 아니다 47%로 조사됐다.

 

직업에 따라서는 유불리에 대한 견해가 크게 달랐다. 자영업의 경우 55%가 불리하다고 응답한 반면 학생의 경우 71%가 유리하다고 답했다.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인상분에 대해 재정을 지원하겠다는 정부 대책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이 60%로 조사됐다. 반대한다는 응답자는 32%로 나타났다. 정부 재정지원은 20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우세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18~20일 3일간 전국 성인남녀 101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17%(총 통화 5901명 중 1012명 응답 완료)였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