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S홀딩스 사기 피해자들 ”검찰 못 믿는다” 경찰에 고발

검찰과 법원이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함으로서 계속 사기행각을 벌여 2년 간 1조1천억원을 더 가로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7/22 [19:06]

‘제 2의 조희팔사건’으로 불리는 IDS홀딩스 사기 사건 피해자들이 사기에 가담한 홍콩 법인 간부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이와 함께 검찰 수사를 믿지 못하겠다면서 경찰이 나서서 잘못을 바로 잡아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IDS홀딩스 사기사건은 IDS홀딩스 대표 김성훈이 “FX마진(해외통화선물) 거래로 고수익을 올려주겠다”고 투자자들을 속여 약 1조 1,000억원에 달하는 금액을 가로챈 사건이다. 

 

김성훈은 2014년부터 약 672억원에 달하는 금액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재판에 넘겨졌으나 검찰과 법원이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함으로서 계속 사기행각을 벌여 2년 간 1조 1,000억원 가량의 돈을 더 가로채기도 했다.

 

 

IDS홀딩스 피해자모임연합회와 정의연대, 약탈경제반대행동 등 시민단체는 21일 서울 마포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IDS홀딩스 대표 김성훈(1심 징역 12년)과 홍콩 법인 대표 정모씨, 이사 송모씨를 범죄수익은닉규제처벌법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저번 주에는 미IDS홀딩스 사기사건 담당자인 이영렬 검사장과 이근수 검사가 저지른 직무유기 사건에 대한 경찰의 고발인 조사가 있었다"면서 "검찰의 직무유기 혐의는 크게 2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첫째, IDS홀딩스 대표 김성훈이 재판중에 추가로 1조1천억원의 사기를 저지르는 것을 검찰은 명확히 알면서 수사를 하지 않았다. 둘째, 1조1천억원의 천문학적인 사기 피해가 발생한 이후 시작된 IDS홀딩스 수사에서도, IDS홀딩스 장부를 통해 명백히 드러난 정치인 변웅전의 3억 3천만원 수수 사실에 대해 검찰은 수사를 전혀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지난해 IDS홀딩스 장부에서 발견된 변웅전 전 자유선진당 대표의 현금수수 혐의를 수사하지 않아 부실수사 논란을 낳았다.

 

 

이들은 계속해서 "그런데 이번에는 IDS홀딩스의 '범죄 수익금'의 일부가 홍콩 금융당국에 의해 드러났다"면서 "이로써 검찰의 ‘직무유기’가 또다시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피해자모임에 따르면 지난 6월 홍콩 증권선물위원회는 재판을 받던 김 대표가 2015년 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홍콩의 유령회사(페이퍼컴퍼니)로 총 1억 6,500만 홍콩달러 (약 240억원)를 송금한 사실을 밝혀냈다.

 

홍콩 유령회사 대표 정씨와 이사 송씨는 김성훈으로 부터 돈을 받아 9,800만 달러(약 144억 원)는 인도네시아와 케이맨 군도로 이전하고 잔금 6,170만 홍콩달러(약 90억원)은 남겨뒀다가 지난 6월 홍콩 증권선물위원회에 적발됐다. 홍콩 증선위는 적발한 돈이 범죄수익금이라고 보고 해당 회사의 영업 및 잔금 거래를 금지했다.

 

이들은 "김성훈은 사기친 돈을 외국으로 빼돌리면서 피해자들을 우롱하였다"면서 "김성훈의 사기행위로 12,000여명의 피해자들이 생겼고 벌써 6명이 실의에 빠져 목숨을 잃었다. 김성훈 정우만 송진호는 엄벌을 받아야 하며 은닉재산은 환수되어 피해자들에게 돌아가야 한다. 우리는 범죄수익을 해외로 도피한 김성훈 정우만 송진호를 범죄수익은닉의규제및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으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 같이 밝힌 후 "다만 지금까지 IDS홀딩스 사기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를 도저히 신뢰할 수 없어, 이번에도 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한다"면서 "부패하고 무능한 검찰의 개과천선은 바라지도 않는다. 경찰이라도 나서서 검찰의 엉터리 수사를 바로잡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IDS 홀딩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