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형 마약투약 부인에...첫 보도한 선데이저널 ”떳떳하면 법정에 세워주길”

KBS 추적 60분"이명박 아들 마약사건에 연루 정황 방영하자, 이시형 "법적대응"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7/27 [21:14]
이명박의 아들 이시형이가 마약사건에 연루됐으나 검찰 수사선상에서 제외된 정황이 있다고 KBS가 보도하자 26일 이시형은 "KBS가 마치 마약 사건과 연루되었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한 악의적 보도를 한 데 대해 언론중재위원회 제소는 물론, 민·형사상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히는 등 파장이 일고 있다.
 
이에대해 2015년 9월 가장 먼저 이시형 연류 보도를 했던 재미언론 선데이저널 발행인은 추적60분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내부 정보문서를 입수했다. 문건이 검찰 쪽에서 나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상대 측에서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라며 "사실 우리는 기다리고 있었다. 떳떳하면 미국 법정에라도 우리를 세워주길 바랐다"라고 말했다. 

선데이저널이 입수한 김무성 사위 이상균의 마약사건과 관련이명박의 아들 이시형에 관한 정보기관과 유력 일간지 내부보고서 ⓒ2015 Sundayjournalusa 

선데이저널이 입수한 '보안철저'라고 적힌 내부 정보문서에는 “동부지검 형사 4부가 기업인 자녀와 정치인 자녀, 연예인 등이 연루된 마약 사건을 수사했으며 수사선상에 거론된 인물은 모 대형병원 이사장의 아들, 모 회장의 아들, 이명박의 아들, CF 감독, 탤런트, 가수 등”이라고 기록돼 있었다. 
 
KBS 2TV 추적 60분은 26일 밤, 2014년 김무성 예비사위 마약사건과 관련해 “당시 마약 사건에는 김무성 사위를 포함해 대형병원 원장 아들과 광고(CF) 감독 등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며 “공소장과 판결문에는 등장하지 않았지만 취재 중 이시형씨가 사건에 연루된 정황이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선데이저널은 사건 발발 1년 뒤인 2015년 9월 김무성 사위의 마약투약 사건 공소장을 입수해 분석하던 과정에서 이같은 내용을 포착했다고 처음으로 보도한 바가 있다. 

제작진이 입수한 김무성 사위 공소장에는 자택 압수수색에서 발견된 17개의 주사기와 관련된 혐의가 포함돼 있지 않았다.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투약 주사기 3개에서 남녀의 DNA가 발견됐으나 김무성 사위가 구입했다고 밝힌 필로폰 3.45g의 행방이 묘연했다.

방송에 따르면, 해당 사건과 관련해 김무성 사위와 이명박 아들의 이름이 언급된 것은 마약 공급책 서모씨의 입을 통해서였다. 서씨는 "검찰에서 진술한 인물 중 수사단계에서 사라진 사람이 있다"며 이시형을 지목했다. 

추적60분은 김무성의 사위가 시형씨의 SNS를 팔로우한 정황도 공개했다. 또한 미즈메드 병원장 아들의 SNS에서는 이시형, 김무성 사위가 함께 찍은 사진도 발견됐다.

수감중인 마약공급책 서씨는 추적60분 취재진을 만나 "죄책감을 느끼고 있다"라며 "공범들인 김무성 사위, 연예인, CF 감독 다 내 절친들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시형에 대해서는 "내가 징역 다 살았는데 이제 와서 친구를 걸고 넘어가겠냐. 그런데 이시형은 진짜 안 했다"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시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