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명박 원세훈, 더 늦기 전에 진실을 고백하라”

"국정원TF 조사에 자한당의 '정치보복' 공세는 물타기 수법"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8/05 [22:40]
더불어민주당은 4일 이명박때 국정원이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전방위적인 불법선거 개입을 한 사실이 밝혀졌음에도 명박이측이 모르쇠로 일관하는 데 대해 "국민들이 하고 싶은 말을 왜 이들이 하는지 그 뻔뻔함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질타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현재 이명박, 원세훈 등은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고 '지금 국정원이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는 주변의 반응만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오랜만에 듣는 이명박근혜정권의 전유물인 '유체이탈' 화법"이라며 "더 늦기 전에 진실을 고백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국정원 적폐청산 TF 13개 의제 중 한 부분의 일부 내용만 드러난 것으로, 빙산의 일각임에도 매우 경천동지할 내용"이라며 "국정원법을 위반해 가면서 여론을 조작하고 민심을 호도한 내용이 드러난 만큼 국정원은 진실규명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당부했다 
 
"국정원TF 조사에 자한당의 '정치보복' 공세는 물타기 수법"
 
민주당은 5일에도 이명박때 국정원의 민간인 댓글부대 운영에 관여했다는 국정원 적폐청산 TF의 조사 결과에 야당 일각에서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한 것과 관련, "적폐청산을 위한 국정원의 공로를 물타기하려는 전형적인 수법"이라고 일갈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일부 야당에서 국정원 적폐청산 두고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고, 국정조사를 하자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야당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에서 자행된 행위에서 자유롭지 못한 만큼 자성의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특히 자유한국당은 정치공세를 일삼는 행위를 더이상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국정원에 의한 민간긴 활용 댓글단에 관련해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법 앞에서 심판을 받아야 한다"며 "이명박을 포함한 누구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국정원 적폐청산 TF 조사에 대해선 "광범위하고 조직적으로 민주주의 질서를 유린한 것이 드러났다"며 "국정원법을 어겨가면서 소위 국가정보기관으로서 임무 수행보다는 국내 여론을 조작하고 정권의 사유화 수단으로 삼아진 국정원을 바로잡기 위한 현재의 노력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국정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