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이명박 자원외교 철저한 조사,수사 필요하다”

"사업의 핵심인물인 이상득, 최경환, 박영준도 지목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8/14 [00:23]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10일 "(이명박의) 자원외교 사업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 노컷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 수석부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사업의 핵심인물인 이명박, 이상득, 최경환, 박영준 등 모든 분에 대해서 철저한 조사와 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홍 수석부의장은 "해외 자원개발은 무풍지대로 이명박 정부가 수십조 원을 투자해 막대한 손실을 초래한 실패 사업"이라며 "이명박 정부 당시 41조 원이 투자됐는데 당시 제대로 된 평가도 없었고 차입에 의존했으며 정치권 개입으로 공기업은 경영 악화에 빠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공기업 정상화를 위해 앞으로 국민 혈세가 얼마나 투자될지 가늠할 수 없다"며 "과거 국정조사에서 새누리당의 태업과 방해로 제대로 조사를 못 했고 결과보고서도 제대로 채택하지 못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해외 자원개발과 관련한 실태 조사를 해서 보고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