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장충기 MBC 인사청탁 보도, 언론은 여전히 ‘묵상' 중

동아, 조선, 중앙, 한국일보는 후속 보도는 커녕 기존의 ‘장충기 문자’ 관련 지면 보도를 내놓지 않고 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8/15 [00:36]

시사인 주진우 기자 MBC 인사청탁 정황 문자도 폭로 했으나...

 

11일 사시주간지 시사인은 ‘삼성 장충기 문자’ 보도에 대한 후속 보도 <삼성 장충기, MBC 인사에도 개입?>(8/11 https://goo.gl/rbDVPE)을 공개했습니다.

 

주진우 기자 트위터


해당 보도에 따르면 장 전 사장은 누군가에게 “아들은 어디로 배치받았니? 삼성전자 이인용 사장이 안광한 사장과 mbc 입사 동기라 부탁한 건데 안 사장이 쾌히 특임하겠다고 한 건데 어떻게 되었지?”라는 문자를 보고, 상대방으로부터 “특임부로 가기 전에 국내 유통부에서 바로 연장을 하고 사장님이 경영국장에게 알아보니 이미 연장된걸 아시고 국내 유통부에 그대로 근무하고 있는데 만족하게 잘 다니고 있어요. 어려운 부탁 쾌히 들어주어 고마워요. 시간나면 기회 주시기를….”이라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이 같은 문자의 내용은, 장 전 사장이 MBC 직원의 인사와 관련한 청탁을 받은 뒤,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을 통해 이 청탁을 안광한 MBC 사장 쪽에 전달했다는 추정을 가능케 합니다. 

 

신문, 장충기 MBC 청탁 보도 ‘없음’

 

언론은 지난 8일 시사인의 특종을 외면한데 이어 후속보도에 대해서도 여전히 연일 침묵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신문(지면)의 경우 장충기 MBC 인사개입 보도를 내놓은 곳은 단 한 곳도 없습니다.  


한겨레와 경향신문은 12일 이후에는 각각 1건의 보도에서 ‘장충기 문자’건을 추가적으로 언급하기는 했습니다. 그러나 한겨레의 보도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발언을 소개한 사진 기사였으며, 경향신문은 24면에 배치된 <미디어 세상/언론이 ‘카카오뱅크’에서 배워야 할 것>(8/14 유민영 에이케이스 대표 http://bit.ly/2fEdyTf) 칼럼에서 외부 필진의 입을 빌리고 있을 뿐입니다.

 

경향신문의 경우 온라인 <정리뉴스/전·현직 언론인, 삼성 장충기에 각종 청탁 문자···부끄러운 민낯>(8/14 박용필 기자 https://goo.gl/mKjDov)를 통해 6개 일간지 중 유일하게 시사인의 후속 보도를 언급했습니다. 


그 외 동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한국일보는 후속 보도는 물론이고 기존의 ‘장충기 문자’보도에 대해서도 관련 지면 보도를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이 중 조선일보와 한국일보는 기존 장충기 문자 보도를 언급한 온라인 보도조차 없습니다. 

 

방송, 장충기 MBC 청탁 보도는 SBS․JTBC만


방송의 경우 시사인 보도 직후 유일하게 관련 보도를 종합뉴스를 통해 전했던 JTBC가 <‘MBC에 청탁 정확’ 삼성 장충기 문자 공개>(8/12 http://bit.ly/2uRGutb) 보도를 통해 시사인이 추가로 공개한 “반대로 장충기 씨가 MBC에 청탁을 하고 실제 MBC의 인사에 영향을 준 정황이 담긴 문자 메시지” 내용을 전했습니다. 


시사인의 1차 공개 문자에 대해서는 내내 침묵을 유지하던 SBS도 13일에는 <‘장충기 문자’ 파문… 재판 영향은?>(8/13 http://bit.ly/2wUP6R9) 보도를 통해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이 MBC 인사에 개입한 정황이 담긴 문자메시지”의 내용을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전직 서울경제 임원은 자신을 사외이사로 채용해달라고 부탁했고, 협찬을 주면 지면으로 보답하겠단 문화일보 관계자의 문자메시지” 등을 소개했습니다. 


KBS의 <삼성에 ‘청탁 문자’…위법은 아니다?>(8/11 http://bit.ly/2vya48Z)에는 2차 공개된 장충기 청탁 문자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그러나 1차 공개된 언론사 간부들의 청탁 문자 내용은 늦게나마 소개 했으며, 해당 청탁 행위를 “법적으로 처벌할 수 있는지” 여부를 검토하기도 했습니다.


그 외 MBC, TV조선, 채널A, MBN은 추가 공개 문자는커녕 1차 공개 문자 내용에 대해서도 여전히 침묵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8일부터 14일에 걸친 시사인의 ‘장충기 문자’ 보도에 대한 여타 매체의 보도 양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 신문(지면․8/8~8/14)․방송(저녁종합뉴스․8/8~8/13)의 시사인 ‘장충기 문자’ 및 ‘장충기 MBC 인사개입’ 보도 유무 ⓒ민주언론시민연합

dBlog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삼성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