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무장관 틸러슨 ”북·미 대화 노력 계속하겠다”

무력충돌 고비 넘긴 북미 물밑대화 나설까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8/16 [10:49]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은 15일(현지시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북·미 간 대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틸러슨 장관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의 대화에 도달하는 방법을 찾는 데 대한 관심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그것은 그(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이 15일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북한 문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틸러슨 장관은 또, 북한의 미국령 괌 포위사격 위협과 관련한 “미국의 행태를 좀더 지켜볼 것”이라는 김 위원장 발언에 대해선 “지금으로선 그의 결정에 대해 내가 내놓을 반응이 없다”고 했다.

 

그는 최근 ‘화염과 분노’ 등 초강경 대북 메시지를 잇따라 내놓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는 달리, 협상을 통해 북한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의 정권 교체와 정권 붕괴, 흡수 통일, 그리고 미국의 북한 침공은 없다는 이른바 '대북 4노(NO)' 입장을 갖고 있다.

 

무력충돌 고비 넘긴 북미 물밑대화 나설까

 

이같은 틸러슨 장관의 발언은 최고 수준에 달한 한반도 긴장을 관리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되며 북미간 대화 가능성도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다. 

북미 양국은 조셉 윤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박성일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 간 이른바 ‘뉴욕채널’을 가동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북한에서 대미협상을 총괄하는 최선희 외무성 미국국장이 최근 방미를 추진했다 불발됐다는 관측도 나온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최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계기에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에게 북미대화를 타진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도 뒤따랐다.

다만 당장 최악의 시나리오에서만 벗어났을 뿐으로, 북한과 미국이 서로에게 공을 넘기면서 내부적으로 명분을 축적하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미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