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블랙리스트', 지시한 주범은 바로 '고영주'였다

방문진 '2월 MBC 사장 후보 면접 속기록' 공개...업무 배제 지시 모의 드러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8/16 [21:18]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고영주와 이사. MBC 사장 후보자들이 노동조합원들의 업무 배제를 노골적으로 지시, 관리·감독 할 방법을 모의한 사실이 폭로됐다.

 

 

보도에 따르면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본부장 김연국)은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월 23일 진행된 ‘방문진의 MBC 새 사장 후보자 3명(고영주·권재홍·문철호)에 대한 면접 속기록‘을 입수해 분석한 내용을 공개했다.

 

당시 방문진이 김장겸 보도본부장을 사장으로 낙점했다는 소문이 파다했고 이에 반발한 구 야권 추천 이사 3명은 퇴장, 구 여권 추천 이사 6명만 참석한 회의였다.

 

언론노조 MBC본부는 “고 이사장을 비롯한 방문진 이사들과 사장 후보자들이 명백한 범죄 행위를 모의한 사실이 드러났다. 특히 고영주 이사장은 MBC 블랙리스트를 사실상 총 지휘, 지시, 관리, 감독한 주범”이라며 “범죄 행위를 모의한 자리에서 이뤄진 김장겸 사장 선임은 원천 무효”라고 지적했다.

 

또한 "속기록에서 드러난 내용은 부당노동행위·편성 개입·명예훼손 등에 해당한다”며 “방송통신위원회는 즉각 고영주 등 문제 인사들을 해임하라. 검찰은 철저히 수사해 범법자들을 기소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이런 범죄 행위자들을 MBC의 이사장과 이사, 사장 자리에 계속 둘 것인가”라며 방문진 이사진과 사장의 해임을 촉구했다.

 

▲ 11일 오전 상암동 MBC사옥 앞에서 MBC 보도국 소속 기자들이 제작 거부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개최, 이정신 기자가 발언을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이날 고영주 등 방문진 이사들은 우선 노조원들의 업무 배제를 노골적으로 지시했다. 이른바 ‘유배지’로 쫓겨나지 않은 조합원들도 최대한 주요 업무에서 제외할 방법을 찾으라고 주문했다.

 

고영주는 “우리가 믿고 맡길 수 없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은 것으로 듣고 있다”며 “앵커로도 안 내세우고, 중요한 리포트도 안 시키고 그렇게 할 만한 여력이나 방법이 있냐"고 물었고, 김광동 이사는 “전체 맨파워가 그것(조합원 배제)을 버텨낼 정도가 되냐”고 거듭 물었다.

 

답변에 나선 권재홍 당시 부사장은 “경력기자 중에도 앵커 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뉴스데스크>를 하는 기자들은 90%가 비노조원, 경력기자”라며 “검찰팀이 9명인데 검찰팀에 1노조는 하나도 없다. 그러니까 검찰에서 이상한 기사가 안 나오지 않냐”고 사실상 취재기자 대상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인정했다.

 

다른 사장 후보인 김장겸 당시 보도본부장도 “저는 (사람을 쓸 때) 과거의 히스토리를 주로 본다”고 밝혀 노조 소속 여부나 파업 참가 이력 등을 살펴 인력을 배치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고영주는 권재홍에게 노동조합 소속 사원들을 ‘유휴 인력’ ‘잔여 인력’ 등으로 표현하며 항후 관리 방안 등을 물었다. 권 부사장은 “유휴 인력들을 경인지사라고 있는데 거기에 많이 보내 놓았고 다른 부분에도 많이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안 될 사람들은 다른 데로 배치하는 수밖에 없다고 본다”며 “그런 자리(유배지)는 충분히 더 만들어갈 수 있다”고 답했다. ‘유배지 인사’가 MBC 안팎의 비판에 직면할 때마다 사측은 ‘능력과 적성에 따라 인력을 배치했다’고 해명했지만, 사실상 ‘유배지 인사’였음을 인정한 발언이다.


MBC본부는 방문진 고영주 이사장과 김광동, 유의선 이사, 권재홍 당시 부사장 등을 부당노동행위, 방송법 위반 등으로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방송문화진흥회 제2차 임시이사회 속기록 (발췌)

*유의선 이사
:많은 인력이 노조 가입 등등해서 편향된 제작물을 가져온다거나... 인력이 제대로 활용되지 않는 아주 오랜 현상이 있는데 이것을 어떻게 구체적인 전략을 가지고 극복하시겠습니까?

*권재홍 MBC 사장 후보
:지금 언론노조 소속 조합원들이 PD도 있고 기자가 있는데 PD들이 만드는 것은 다 편향된 시각을 가지고 만들기 때문에 위에서 어떻게 하라고 해도 방향을 수정하지 않습니다. 그러면 그것을 설득해서 저널리즘 가치를 지켜라, 설득을 해서 안 되면 그것은 손을 떼게 해야 합니다. 손을 떼게 하고 빨리 외부에서 올바른 가치관을 가진 PD들을 뽑아서 자리를 수혈해 나가서 올바른 프로그램을 만들도록 해야지, 지금 계속 <pd수첩>에 언론노조 조합원들이 60%가 있는데 거기에서 만든 것을 계속 감시만 하고, 또 게이트키핑도 제대로 안 된 상태에서는 계속 구멍이 뚫릴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이번에 저희가 경력사원 뽑을 때 PD들도 한 20명 뽑아야 한다, 그리고 요즘 케이블, 종편 이쪽에 많이 있기 때문에 충분히 가능하다고 봅니다. 이 방법 아니고서는 솔직히 말해서 언론노조가 전면 파업을 못하는 이유가 무엇이겠습니까? 보도국에 뽑아 놓은 경력기자들이 그나마 중심 잡고 온갖 수모 겪으면서도 일하고 있고, 자기들이 파업하면 오히려 뉴스가 더 잘 나갈 것 같으니까 지금 못하는 것입니다. 저는 그런 면에서는 계속 인력 보강을 해서 메울 수밖에 없다, 저는 설득을 통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유의선 이사
: 기존의 인력은 어떻게 합니까?

*권재홍 MBC 사장 후보
: 저는 기존의 인력은 미래방송연구소도 있고, 방송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데도 있고, 프로그램을 제작해서 방송을 나가는 그런 조직에는 맞지 않는다고 보고 있습니다. (중략) 

*고영주 의장
:우리 방문진에서 MBC 내부 사정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없어서 궁금해서 그러는데, 이를테면 앵커로도 안 내세우고 중요한 리포트도 안 시키고 그렇게 할 만한 여력이나 방법이 있기는 있습니까? 어떻습니까?

*권재홍 MBC 사장 후보
:언론노조 말고요?

*고영주 의장
:예. 이를테면 보도본부….

*권재홍 MBC 사장 후보
:경력기자나 3노조원들….

*김광동 이사
:전체 맨파워가 그것을 버텨낼 정도가 되냐….

*고영주 의장
:부사장님께서는 그런 사람은 앵커로도 내세우지 말아야 하고….

*권재홍 MBC 사장 후보
:그렇지요. 앵커라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고영주 의장
:글쎄요. 그렇게 하지 말아야 하는데 거기에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그런데 그것이 잘 안 되는 이유가 그렇게 할 수 있는데도 안 하는 것인지, 하지 못할 피치 못할 사정이 있는 것인지….

*권재홍 MBC 사장 후보
:경력기자 중에도 앵커할 수 있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런데 있는데도 이렇게 (기존 기자들을) 쓰니까 자꾸 말이 나오는 것이지요. “왜 그러나? 눈치보기 하는 것이냐?” 이런 얘기가 나오고, 이것은 진짜 비공개니까, 그렇게 뽑아서 앵커를 시켰으면 당연히 노조 탈퇴하고 앵커가 정말 중립적인 보도를 해야 하는데 (노조) 탈퇴도 하지 않고 있으면서 “나는 앵커 안 하겠다”고 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앵커하는 사람이 유튜브에 나서서 리포트하고, 이것은 누가 봐도 3노조 경력기자를 떠나서 조직 관리를 저렇게 해서 되겠나? (중략)

*고영주 의장
:아까 간단하게 비례를 말씀하셔서 65:35인가 이를테면 일하는 조직이 35명이면 일을 잘 하지 않고 비협조하는 사람들이 65% 된다는 취지로 말씀….

*권재홍 MBC 사장 후보
:그것이 아니고 언론노조 조합원이 65%이고, 경력기자나 3노조 조합원이 35%입니다.

*고영주 의장
:결국 그 취지가 일을 하는 사람들은 35%이고, 1노조 중에서도 일을 잘 하는 사람이 있습니까?

*권재홍 MBC 사장 후보
:1노조 중에도 리포터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런데 <뉴스데스크> 하는 기자들은 거의 90%가 다 비노조원, 경력기자들입니다.

*고영주 의장
:어쨌든 간에 우리가 믿고 맡길 수 없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은 것으로 듣고 있는데 그러면 잔여 인력을 아까는 어디어디에 보내면 된다고 말씀하셨는데, 이를테면 그렇게 이념이나 성향과 상관없이 일할 수 있는 분야갸 많이 있습니까? 어떻습니까? 잔여인력을 그런 데서 활용할 수 있는지, 아니면….

*권재홍 MBC 사장 후보
:제가 부사장하면서 가장 고민했던 부분이 그 부분입니다. 도저히 보도 쪽에는 쓸 수 없는데 그렇다면 어디로 보낼 것인가? 그래서 뉴미디어포맷개발센터로 보내고…(중략)

마이크 잡고 글을 쓰는 것 말고 여러 군데 직무를 개발하게 되면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봅니다. 가서 연구소같은 것도 만들 수 있고…. (중략)

*고영주 의장
:잔여 인력을 그런데다가 배치를 하면 이를테면 보도하는 데 엉뚱한 소리가 나온다든지, 엊그제 <pd수첩>같은 그런 이야기가 나온다든지….

*권재홍 MBC 사장 후보
:우리가 보도인력의 전체 모든 인력을 3노조나 경력기자 중심으로는 할 수 없는…. 그래서 제가 더 뽑아야 된다고 하는 이유가 예를 들어 <뉴스데스크>의 모든 리포트를 경력기자나 가치관이 똑바른 기자들이 만들면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숫자가 절대적으로 모자라기 때문에 각 부서마다 그런 인력을 써야 합니다. 예를 들면 이런 것입니다. 검찰팀이 9명인데 검찰팀에 1노조는 하나도 없다. 전부다 경력기자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검찰에서 이상한 기사가 안 나오지 않습니까? 그런데 그렇지 못한 조직에서는 꼭 일이 터지게 돼 있습니다.

*고영주 의장
:유휴 인력을 어디 쓸 데가 있으면 부사장님 말씀대로 참신한 경력기자들을 많이 뽑아서 일을 시키면 되는데 그 유휴인력을 해고할 수도 없고 원로원처럼 모셔놓을 수도 없고….

*권재홍 MBC 사장 후보
:그래서 지금까지 그런 유휴 인력들을 경인지사라고 있는데 거기에 많이 보내놓았고 다른 부분에도 많이 보냈습니다. 언론노조 조합원 중에서도 정말 보도 쪽에 일을 하기 힘든 그런 강성 조합원들은 다른 일을 하도록 해 놓은 상태인데 그래도 아직 일부 남아있기 때문에 그 친구들을 주요 포스팅에 쓸 수 없는 것이지요. 그 모든 조직을 안정적으로 보도를 정말 중립적으로 공정하게 하려면 계속해서 더 뽑아서 안 될 사람들은 다른 데로 배치하는 수밖에 없다고 봅니다. 그런데 그런 자리는 충분히 더 만들어 갈 수 있습니다.

김장겸 MBC 사장 후보 ‘문제 발언’

편파 왜곡 보도, 노조원 격리 배제 시사
정말 안의 내부에서는 매일매일 치열한 전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상상을 초월합니다. 어떻게 해서 우리가 고영태 녹취파일이 나갈 수 있느냐고 하는데 그냥 쉽게 나가는 것이 아닙니다.

객관성, 독립성, 불편부당성을 천명하고 여론으로 위장한 선동과 선정적 내용을 옮기지 않고 거짓으로부터 참을 가려내는 보도에 주력하겠습니다.

(유의선 이사 : 정말 우리가 우려하지 않을 정도로 자율성을 부여할 수 있는 사람이 주변에 있습니까?) 

저는 (사람을 쓸 때) 과거의 히스토리를 주로 봅니다. 이 양반이 회사를 여태까지 쭉 다니면서 어떻게 했는지 몇십 년….

PD 저널리즘 폄하
PD의 시사 문제 다루는 것을 PD저널리즘이라고 하는 것이 우리나라만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중략) 이것을 한꺼번에 어떻게 바꿀 수 있느냐? 시사제작국을 보도본부 산하로 끌고 온다든지 여러 가지 방안이 있을 수 있습니다.

PD들은 시사프로그램을 못 한다, 하지 말라고 하면 난리가 날 테고, 그러나 하여간 공정하게 할 수 있는 그런 것을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런데 정말 시간이 필요할 것입니다. 그래도 지금 많이 좋아진 것이니까 살펴주십시오.

인지부조화(?)
지금은 이렇게 골이 깊어졌지만 보도 부문에서 이념적으로 정치적으로 저를 반대하는 친구들도 제가 그렇게 말이 안 되는 친구다, 이렇게 평가하지는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MBC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