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단 공범자 '언론계 적폐' 즉시 수사하라“

KBS·MBC 정상화 시민행동, KBS 조우석 고발...MBC 고영주·김광동·권재홍 고소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8/18 [21:39]

이명박근혜 정권의 안론장악 음모 및 적폐인사에 대한 검찰의 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KBS·MBC 정상화 시민행동' 주최로 18일 오후 서초동 검찰청 앞에서 열렸다.

 

▲     ©서울의소리

 

전국언론노조와 MBC본부, KBS본부, 전국 212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KBS·MBC 정상화 시민행동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검찰은 언론을 망가뜨린 국정농단의 공범자 조사를 지체해선 안된다"며 "언론 적폐에 대한 엄정한 수사는 언론과 검찰 모두를 국민의 품으로 되돌려 놓는 개혁의 시작이요, 국민이 검찰에 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고 밝혔다

 

시민행동은 "지난 4월 언로노조 MBC본부가 안광한 전 사장과 김장겸 현 사장, 방송문화진흥회 고영주 이사장, 김광동 이사를 '사기 및 업무상 배임·횡령' 등의 혐의로 고발한 사건에 대해 4개월이 다 되어가지만 아직 피고발인 조사조차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시민행동은 지난 2011년 민주당 도청 의혹 사건에 대해서도 “지난 6월 뉴스타파의 보도로 사실임이 드러났다”며 “당시 보도본부장이었던 고대영 KBS사장 등의 재수사를 촉구했지만 조사는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2011년에는 민주당최고위원회 비공개회의가 KBS기자에 의해 도청당해 당시 한나라당에 전달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이날 시민행동은 기자회견에 앞서 조우석 KBS이사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시민행동은 조우석 이사가 문재인 대통령과 박원순 시장을 향해 ‘공산주의자’, ‘빨갱이’라는 발언을 한 데 대해 “공영방송 이사로서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신분을 망각했다”고 비판했다.

 

또 시민행동은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과 김광동 이사, 권재홍 MBC플러스 사장(대표이사)을 부당노동행위와 방송법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고영주 이사장, 김광동 이사, 권재홍 사장은 공개된 'MBC 사장 면접 속기록'을 통해 노조를 탄압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MBC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