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출' 2분기 무려 17%나 증가..10대 수출국 가운데 1위

촛불시민혁명이 성공하고, 문재인 민주 정부가 들어선 가운데 한국 수출 가파르게 성장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8/20 [11:46]

촛불시민혁명이 성공하고, 문재인 민주 정부가 들어선 올해 2분기에 한국 수출이 가파르게 성장하면서 16.8%나 증가해 세계 10대 수출국 가운데 증가세가 가장 강한 국가로 꼽혔다.

 

올 2분기 수출 증가 폭은 세계 10대 수출국 중에서도 단연 두드러져 1위로 올라섰다. 세계 10대 수출국 가운데 한국처럼 두 자릿수 수출 증가를 보인 곳은 단 한 곳도 없었으며 중국을 제외한 대부분은 증가 폭이 한국의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했다.

 

다음 분기에도 이 같은 추세가 그대로 유지된다면 한국이 네덜란드를 꺾고 세계 5대 수출국에 이름을 올릴 수도 있을 전망이다.

 

WTO 세계교역전망지표 [WTO 홈페이지 캡처]

 

20일 세계무역기구(WTO)의 월간 상품 수출 통계에 따르면, 한국의 2분기 수출 총액은 1천471억9천만 달러(약 168조 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무려 16.8% 증가했다.

 

한국의 수출 증가 폭은 지난해 4분기 1.8%에서 올 1분기 14.9%, 2분기 16.8%로 집계됐다. 분기를 거듭할수록 점점 가속도를 붙이고 있는 셈이다.

 

2분기 수출 총액 5천661억 달러를 기록해 세계 최대 수출국의 자리를 유지한 중국의 경우 수출 증가 폭이 9.1%였다. 2위 수출국인 미국의 수출액은 3천848억9천만 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5.9% 늘었다.

 

독일은 3천519억6천만 달러로 1.2%, 일본은 1천692억2천만 달러로 7.5%, 네덜란드는 1천548억3천만 달러로 8.4% 각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은 수출액 규모로는 지난 분기에 이어 또다시 전체 6위를 기록했다.

1분기 수출액 8위였던 홍콩은 2분기 1천369억9천만 달러를 수출해 프랑스를 밀어내고 세계 7위 자리에 올랐다. 증가 폭은 6.7%였다.

 

프랑스(1천319억5천만 달러·0.5% 증가), 이탈리아(1천261억 달러·3.7%), 영국(1천75억4천만 달러·3.1% 증가)이 그 뒤를 이었다.

 

10위권 밖의 주요국 중에서는 캐나다가 10.9%로 두 자릿수 수출 증가 폭을 보였고, 멕시코와 인도도 수출액이 지난해 동기보다 각각 9.7%, 9.5% 늘었다.

 

10대 수출국을 포함한 세계 60여 개국의 2분기 수출 총액은 4조120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수년째 세계 무역을 짓누르던 중국의 경제 경착륙 우려가 가시면서 원자재를 비롯한 상품 교역이 증가한 것이 글로벌 무역 성장을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다음 분기 전망은 더 밝은 상황이다.

WTO의 세계교역전망지표(WTOI)는 8월 기준 102.6으로 2011년 4월 이후 6년 4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지난 5월 102.2로 집계됐던 이 지표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항공 운송량과 컨테이너 항만 처리량 증가에 힘입어 상향 조정됐다.

 

WTO는 세계 각국의 경제활동이 회복되면서 수출 주문이 당초 예상보다 더 늘어나고 있다며 올해 3분기에도 교역량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