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美의원단에 ”北선제 공격, 주한미군 생명도 위태롭게 할 것” 경고

"6.25 전쟁의 폐허를 딛고 성장한 한국을 다시 폐허로 만들 수는 없는 노릇"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8/22 [01:31]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미국의 제한적 범위의 군사적 옵션의 실행도 결국 남북간 군사충돌로 이어질 것이고 한국인만 아니라 한국내 많은 외국인과 주한미군의 생명까지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오후 5시부터 70분 가량 에드워드 마키 의원 등 미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 대표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미국이 전통적으로 북한 핵을 포기시키기 위해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입장을 취하는 것을 이해한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의원단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어 "6.25 전쟁의 폐허를 딛고 성장한 한국을 다시 폐허로 만들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미국은) 이러한 점을 감안해야 할 거라고 본다"며 거듭 전쟁 불가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한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의 강도를 지속적으로 높여나가면서 북한이 협상과 대화의 테이블에 나온다면 밝은 미래가 보장될 수 있다는 메시지도 지속적으로 보내야 한다"며 "한국과 미국은 긴밀한 협의를 유지하면서 북핵과 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협의를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번 유엔안보리 제재 결의안은 북한 수출의 3분의1을 차단하는 강력한 것으로 북한과 러시아가 참여해 만장일치로 통과했다는 점이 매우 긍정적 대목"이라며 "북한의 경제가 전적으로 중국의 교역지원에 의존하는 것을 감안할 때 중국의 역할이 중요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마키 의원은 이에 "문재인 대통령의 훌륭한 리더십에 찬사를 보내며 미국의 공화당과 민주당 의원 모두는 한국의 친구들이며 북한 문제 해결에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접견에서 양측은 북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 제제결의안 이행을 중심으로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와 압박이 북핵 폐기를 위한 대화 테이블로 이끌어내기 위한 수단이며, 최종적으로는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방법을 통해 북핵 폐기라는 목표에 도달해야 한다는 것에 의견을 같이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문재인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