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탄핵사태 책임자는 박근혜 자신과 새누리당”

박근혜의 권위적인 당 관리 체제에 순응하면서 한번도 제대로 직언못한 새누리 지도부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8/22 [02:02]

이회창 전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총재가 22일 발간되는 '이회창 회고록'을 통해 박근혜 탄핵 사태의 주된 책임은 박근혜 자신에게 있다고 밝혔다.

이 전 총재는 (박근혜의 탄핵 사태에 대한) 그 다음의 책임자는 새누리당(자한당)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총재는 회고록에서 "새누리당 지도부는 그동안 박근혜의 수직적이고 권위적인 당 관리 체제에 유유낙낙 순응하면서 한번도 제대로 직언하지 못하는 나약한 행태로 최순실 일당이 대통령을 에워싸고 국정을 농단하는 기막힌 일을 가능케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래 놓고도 친박·비박으로 갈려 싸우면서 탄핵에 찬성한 비박들에게 탈당하라고 강박하다가 비박계 의원들이 탈당하여 신당 창당을 하는 일이 생기고 말았다"며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을 창당했던 나로서는 이런 사태를 보면서 침통한 심정을 금할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3800쪽에 달하는 회고록은 1, 2권으로 나뉘어 구성됐다.  

1권 '나의 삶 나의 신념'은 출생부터 대법관과 중앙선거관리위원장, 국무총리를 지내기까지 공직 인생을 정리했고, 2권‘정치인의 길'은 정치 입문 이후를 회고한 심경을 담았다. 

이 전 총재는 회고록 집필에 3년 여간 매달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총재는 22일 회고록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근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