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깜짝 방문 대통령..”순직한 '워킹맘' 자리 꼭 보려고”

故 김선숙 사무관 책상 앞에서 한동안 침묵하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8/25 [23:05]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업무보고를 받기 위해 취임 후 정부세종청사를 처음 방문한 자리에서 예정에도 없던 보건복지부를 찾아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은 기획재정부와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 등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복지부 복지정책관실 기초의료보장과를 '깜짝' 방문했다. 

 

문 대통령이 복지부를 방문한 이유는 올해 1월 세 아이의 엄마인 '워킹맘' 고(故) 김선숙 사무관이 휴일 출근 중 청사에서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기 때문이다. 

 

故 김선숙 사무관 책상을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문 대통령은 기초의료보장과를 찾아 침통한 표정으로 김 사무관이 사용했던 책상과 의자를 물끄러미 내려다보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김 사무관의 자리를 떠나다가 다시 한 번 뒤돌아보기도 하는 등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세종시에 업무보고를 받으러 내려오는 길에 김 사무관 자리를 꼭 들러보고 싶어 왔다"며 "그때 너무 마음이 아파서 페이스북에 추모하는 글도 남겼다"고 어렵게 입을 뗐다. 

또 "아이도 셋이 있고 육아하면서 토요일에도 근무하고 일요일에도 또 근무하다가 그런 변을 당한 게 아닌가 한다"며 "그걸 보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 밖에서 일을 하고 가정에서도 생활할 수 있어야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여유가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 "복지를 담당하는 공무원들도 복지가 필요한데 공무원 수가 적다. 공무원 수를 늘리는데 대한 거부감이 여전하다"며 "새 정부가 복지 정책에 관심을 쏟고 변화하고 있어 더욱 (복지부) 업무가 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김 사무관이 쓰러져 있던 것을 가장 먼저 발견한 지세영 사무관은 "장례식장에서 남편 분을 봤는데 '아내가 복지부로 발령받고 정말 좋아했다'고 말했다"며 "김 사무관은 아이도 잘 키우고 일도 열심히 하고 싶어하는 복지부 공무원이었다"고 회상했다.  

배병준 복지정책관은 "연차 휴가를 안 가면 업무평가에서 감점도 하는데, 복지부는 기본적으로 다른 부처에 비해 일이 많지만 인력이 따라 가지 못해 직원들이 불가피하게 야근을 하고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문 대통령은 "복지 인력이 부족한 것은 복지 국가로 갈수록 해마다 (업무가) 늘기 때문"이라며 "아직도 많은 국민들은 공무원들이 '철밥통'이라고 생각한다. 직무 평가 분석을 통해 인력을 충분히 재배치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의 복지부 방문은 국장급 이상 극소수 간부들만 사전에 연락을 받는 등 보안 속에 이뤄졌다. 대통령 방문으로 혹시라도 업무에 지장을 줄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25일 문재인대통령이 보건복지부 복지정책관실을 깜짝 방문해 직원들과 이야기를나누고 있다. ©청와대

 

문 대통령이 복지부 청사 엘리베이터를 타고 복지정책관실이 있는 6층에 모습을 나타내자 복지부 공무원들은 우루루 몰려나와 환호성을 질렀다. 

문 대통령은 사진촬영을 요청하는 공무원들과 일일이 포즈를 취하고 반갑게 악수했다.  
주무관부터 사무관, 서기관, 국장까지 복도를 꽉 메워 문 대통령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문재인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