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문란' 연루 국정원 2·3급 대거 물갈이..적폐청산 본격화

박근혜 정부 실세와 유착의혹 간부 교육연수 발령.. 업무서 배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9/01 [02:28]

국가정보원이 8월 초 이명박근혜정부의 대선개입 댓글조작 등 국기문란에 연루가 의심되는 국정원  2, 3급 간부를 대거 교육연수 발령 처분했다. 업무 일선에서 배제한 좌천성 인사다. 국정원 내부 고강도 적폐청산 작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1일자 국민일보에 따르면 국정원은 지난 8월 7일 2, 3급 간부 30여명에게 교육연수 발령을 내렸다. 이들은 각각 A반과 B반으로 나뉘어 국정원 산하 정보대학으로 인사 조치됐다.

 

교육연수는 정권 초기 새로운 업무 적응훈련이 필요하다는 차원에서 이뤄진다. 국회 정보위 관계자는 “전 정부 문제 인사들을 솎아내는 조치”라며 “사실상 나가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A반으로 불리는 20여명은 대부분 국내정보 파트 소속이다. 국정농단 연루 의혹이 제기된 추모 전 국내정보 수집국장(퇴임)과 가까운 인사들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정보파트 C단장, 지방 담당 D처장, 정치 부문 E처장, 경제 부문 F처장 등 요직 인사들이다. ‘문화계 블랙리스트’로 홍역을 앓았던 문화체육관광부 출입 조정관(IO)이었던 G처장도 A반 소속이다.

 

정보위 다른 관계자는 “정치적 문제에 연루됐던 사람들이 대부분 A반에 포함됐다”며 “이들은 박근혜정부 핵심 세력과 유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B반으로 불리는 10여명은 개인 비위에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교육 발령은 지난주 국정원 1급 인사가 나기 전에 이례적으로 이뤄졌다. 통상적으로 교육 발령은 1급 인사 이후 순차적으로 이뤄지는 2, 3급 인사 과정에서 발표된다. 부서 배치 과정에서 적당한 자리를 찾지 못한 인사들이 교육 발령 대상이다.

 

국정원이 1급 인사도 하기 전에 교육 발령을 단행한 것은 국정농단 연루자들을 우선적으로 일선 업무와 승진 대상에서 배제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사정 당국 관계자는 “국정원은 본연의 역할에서 벗어나 국내 정치에 개입하고, 올바른 국정 운영을 방해한 인사들 청산 의지가 매우 강하다”고 전했다. 국정원 관계자는 “인사와 관련된 사안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국정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