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폭발위력 50kt. '증폭핵분열탄과 수소탄의 경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9/03 [21:27]

북한이 3일 감행한 6차 핵실험의 폭발 위력은 50kt(킬로톤)으로 분석됐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군 전문가는 3일 "진도 5.7이면 폭발 위력이 50킬로톤으로 히로시마 원폭의 2.5배 정도로 보면 된다"며 "증폭핵분열탄과 수소탄의 경계"라고 분석했다. 

핵폭탄은 종류에 따라 핵분열탄, 증폭핵분열탄,수소탄 순으로 위력이 커지는데 전문가들은 이날 실험이 "정확히 증폭핵분열탄인지 수소탄인지는 핵물질 포집을 통해 더 분석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그러면서 장구형 모양으로 생긴 폭탄도 공개했다. 

 

▲ 북한의 ICBM급 장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화성-14형'의 '핵탄두(수소탄)'이라고 적혀있다.   © 연합뉴스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이중냄비 형태의 핵폭탄 기폭장치와 대(大)구(球)형물체와 소(小)구형 물체가 결합된 1m 크기의 장구 모양의 핵폭발장치가 순서대로 놓여있다. 기폭장치와 대구형 물체는 전선으로 결합되어 있다. 

이는 옛 소련에서 1950∼1960년대 실험한 전형적인 수소탄 내부 구조로 평가됐다. 미국의 수소탄은 핵융합 물질이 든 장치를 원통형에 가깝게 만든다고 한다. 그러나 북한이 공개한 수소탄은 핵보유국들이 운용 중인 것과 대체로 유사하다는 게 군사 전문가들의 평가다. 

북한이 이번에 수소탄이나 그에 준하는 핵무기를 폭발시켰으나 의도적으로 폭발력을 낮췄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군 전문가들에 따르면 장구형 모양의 폭탄은 수소탄이나 고성능의 핵폭탄의 통상적인 모습으로 알려졌다. 


군 전문가는 "소련이 과거에는 폭탄형 모습이었지만 최근 수소탄은 장구형으로 알고 있다"며 "미국 수소탄도 장구처럼 생겨 하나는 융합 하나는 분열이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수소탄 개발 성공 주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대목인 셈이다. 

북한의 이날 핵실험이 증폭핵분열탄 시험인지 수소탄 시험인지는 군 당국의 핵물질 포집 등 추가분석이 돼야 확증된다.  하지만 핵물질 포집 자체가 쉽지 않다. 북한의 핵물질 유출 차단기술이 발전했기 때문이다.  

군 전문가는 "북한이 3차 핵실험 이후 갱도 밀폐 차단 기술이 발전해 3∼5차가 핵실험 후 (갱도에서 새어 나오는) 핵종을 탐지하지 못했다"면서 "이번에도 그럴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군 전문가들은 북한의 이날 핵실험 의도에 대해 대륙간탄도탄 기술이 완성단계에 있다는 것과 여기에 장착할 수 있는 수소탄을 만들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다는 능력을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이 수소탄 개발에 매달리는 것은 ICBM에 탑재할 수 있는 핵탄두 소형화와 관련이 있다.  ICBM에는 작은 핵탄두만이 탑재될 수 있지만 그럴 경우 위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고위력의 탄두로 개발하기 위해서는 수소탄이 장착돼야 한다는 것이다. 

 

수소탄에는 기폭장치로 원자탄이 들어가는데 이 원자탄이 터지며 폭탄 내 중수소와 삼중수소가 '핵융합' 반응을 일으키게 된다. 이 핵융합 반응은 에너지가 매우 큰 고속 중성자를 만들고 이어 고속 중성자는 폭탄에 들어간 우라늄 238의 핵분열을 촉발시키면서 엄청난 파괴력을 만들어낸다.

수소탄은 1950년대 처음 개발됐지만 지금껏 실제 전쟁에서 쓰인 경우는 아직 없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본성 17/09/05 [20:11]
한국은 참 이상허디, 대방을 정학하게 알아야 대처할 방법이 나지는데 덮어놓고 폄하 하는 고질병이 언제가 자기를 망칠것이다. 뉴스도 안보고 집안에서 수레바퀴를 만드는 그런 고루한 사유방식으로 무얼 의견이니 견해니를 발표하냐? 부끄럽지 않냐? 하는 말이 곧 뻥치기가 된게 인제 몇십, 몇백번이냐? 염치가 옆구리에 있니라, 염치없이 주주장창 무슨 분석이니 가능성타령에 목이 쉬는 꼴 참 안쓰럽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