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자유한국당, 도망친 김장겸한테 전화해 출두시켜라”

"박근혜 국정 농단은 자한당이 공범이 돼서 만들어낸 역사적 범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9/03 [23:38]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김장겸 문화방송(MBC) 사장에 대한 체포 영장 발부에 반대해 국회를 전면 보이콧하자, 3일 "MBC가 공영방송이 아니라, 자유한국당을 위한 방송이었나"라고 꼬집었다.  

프레시안에 따르면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정기국회를 앞두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한당의 정기국회 보이콧에 대해서 한 말씀 드리겠다. 누가 공영방송을 지금 비정상으로 몰고 가고 있나. 바로 법 절차를 거부하고 있는 김장겸 MBC 사장 자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처럼 부당 노동 행위, 최저임금법 등 각종 법을 어기면서 경영하는 공영방송 사장이 전 세계 어디에 있나.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고, 부당 노동 행위 근절은 국민들의 요구이기도 하다. 노동부가 적법하게 일을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MBC 사장이 결백하다고 생각한다면 빨리 나가서 해명하면 될 일인데, 네 차례, 다섯 차례 출두 요구서가 발부됐는데도, 체포 영장이 발부됐는데도 도피하고 있다. 그러면서 공영방송 사장으로서 권한을 행사하겠다는 것인가. 불가능한 일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그런데 이런 사람을 비호하기 위해서 예산심의도 거부하고, 국정감사도 거부하는 정기 국회 보이콧을 하겠다는 자유한국당의 태도를 누가 납득할 수 있나"라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에서 박근혜를 출당시키고 친박 인사 몇 사람을 정리해 면죄부를 받으려 한다는 보도가 있다. 과거 MBC와 같은 공영방송들이 공영방송의 역할을 포기했기 때문에 박근혜 농단 사건이 있었던 것 아닌가. 결국에 박근혜 국정 농단은 자유한국당이 공범이 돼서 만들어낸 역사적 범죄"라고 지적했다. 

노 원내대표는 "혁신위원회를 만든다고 하면서 주요 잘못을 저지른 권력기관들이 하고 있는 적폐 청산 작업을 자유한국당은 왜 안 하고 있는 것인가. 자유한국당 스스로 적폐청산위원회를 만들어서 국민에게 양심고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 원내대표는 특히 "자유한국당이 지금 할 수 있는 일은 MBC 사장하고 잘 통하고 지금도 통화가 가능할 테니까 빨리 김장겸 사장을 출두시켜라"라며 "그렇게 해서 공영방송 정상화에 자유한국당도 함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자한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