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교역 끊고 대사 추방…국제사회 대북압박 잇따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9/10 [14:45]

북한 김정은 정권이 6차 핵실험을 감행한지 일주일이 지난 가운데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이 잇따르고 있다.

 

▲     © 연합뉴스

 

올해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의장국인 필리핀은 지난 8일 북한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강력한 경제 제재 조치를 이행하기 위해 북한과의 교역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북한의 교역 상대국 중 4∼5위권으로 알려진 필리핀은 지난해 북한에 2천880만 달러(326억 원) 상당을 수출하고 1천610만 달러(182억 원) 상당을 수입했기에 교역 중단은 김정은 정권에 일정한 타격이 될 전망이다.

 

아세안 10개 회원국 외교장관들이 지난 7일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엄중한 우려를 표명했다는 점에서 필리핀의 이번 조치가 다른 아세안 국가들에 미칠 파급효과도 주목된다.

 

또 호주, 뉴질랜드 등 태평양 섬나라들의 협의체인 태평양도서국포럼(PIF) 회원국들은 8일 북한의 핵실험과 괌 주변 해역 포사격 위협 등을 규탄하며 태평양 국가들의 선박등록부에 올라 있는 북한 무역선이나 어선의 등록을 취소하기로 했다.

 

그동안 북한이 선박을 제3국에 등록할 수 있는 편의치적선(FOC) 제도를 활용, 태평양 섬 국가들에 선박을 등록하는 식으로 노출을 피해온 점을 감안한 제재 조치였다.

 

앞서 멕시코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과 잇단 장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한 항의 표시로 자국 주재 김형길 북한 대사를 외교적 기피인물(페르소나 논 그라타·PNG)로 지정하고 72시간 이내에 떠날 것을 지난 7일 명령했다. 김 대사는 10일 중 출국할 예정이다.

 

유럽연합(EU)도 경제적 대북 압박 강화에 동조했다.

 

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페데리카 모게리니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8일(현지시간) 에스토니아에서 이틀간 열린 EU 외교장관회의를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북한이 국제사회와) 정치적 대화를 재개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경제적 압력을 증가시키는 것을 지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은 8일(현지시간)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노동자를 추방해야 한다는 데 EU 회원국들 사이에 폭넓은 지지가 있다고 밝혔다.

 

세계 각국 정상 또는 외교장관들이 뉴욕에 집결하는 오는 19∼25일 유엔 총회 '일반토의'에서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은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도 리용호 외무상의 유엔 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제재의 '부당성'을 주장할 것으로 보이지만 현재 분위기상 동조 세력을 확보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으로 외교가는 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