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수 임명 동의안 부결...국민의당 찬성은 15표 정도

전북 고창 출생 김 후보자의 임명 동의안 부결로 국민의당 내홍(內訌) 겪을 듯.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9/11 [17:24]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벌써부터 국민의당의 향후 진로와 민주당 지도부 거취문제가 거론된다.

 

본회의 표결 결과를 분석해보면, 120석의 더불어민주당 120석과 6석의 정의당, 진보성향의 신당 새민중정당 2석 및 무소속 서영교 의원과 정세균 의장을 모두 합해도 130석인데 찬성이 145표가 나왔기 때문에 국민의당 찬성은 15표 정도로 보인다.

 

▲     © 연합뉴스

 

물론, 무기명 투표였기에 민주당이나 정의당 등에서 반대표가 나왔을 개연성도 없지 않지만, 일반적인 시각은 국민의당에서 20표 이상의 반대표가 나왔을 것으로 보는 시각이 다.

 

정치권의 시선이 국민의당으로 향하는 두 가지 주요 시선은 ▲내홍을 겪게될 것인지 여부 ▲내년 지방선거에서 호남표의 향배다.

 

국민의당이 최근 전당대회를 통해 안철수를 대표로 선출하면서 정동영·천정배 의원 지지자들이 카카오톡 등의 SNS를 통해 안철수와 그 지지자들을 심하게 비판하는 분위기가 일정 부분 형성돼 있었던 상태였다.

 

이런 상태였기에 이날 김 헌재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부결이 국민의당의 내홍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른바 국민의당 책임론을 둘러싸고 안철수 지지자들과 정동영·천정배 의원 지지자들 간의 갈등이 표면화될 소지가 클 수 있다는 예상이다.

 

이에 더해 내년 지방선거에서 국민의당이 정치적 교두보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호남의 지지가 필수적이라는 시각이 적잖은 판에 전북 고창 출생으로 전남고등학교 출신인 김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상황은 악재라는 것이다.

 

이제는 더 이상 국민의당이 정부 여당에 제기하고 있는 '호남홀대론'이 명분을 얻기 힘들어진 상태가 아니냐는 목소리가 정치권 일각에서 흘러나오는 이유다.

 

한편, 이날 김 헌재재판소장 후보자 임명 동의안이 부결된 상황에서 민주당 지도부 사퇴 가능성에 대한 얘기도 제기 됐으나 '민주당 지도부의 사퇴는 없을 것 같다'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분위기다.

 

이제 곧 내년 지방선거 체제로 본격 돌입해야 하는 상황에서 민주당 스스로가 혼란스런 상황을 자초하는 지도부 공백 사태를 원치 않을 것이라는 얘기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국민의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