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안철수, 김정은과 다를 게 뭐냐“

이유없는 반항 같은 것이고 국민을 우습게 보는 행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9/13 [13:45]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국회 부결 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보인 태도에 대해 "핵실험 이후의 북한 김정은과 같다"고 비난했다. 
 
노 원내대표는 13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6차 핵실험 이후에 북한의 김정은이 '우리가 한반도 운명 결정권을 가졌다'라고 한 것처럼 김이수 후보자를 부결시킨 뒤 안철수가 '우리가 20대 국회 결정권을 가졌다'라고 한 것이 비슷하지 않나"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에서도 부결되자마자 '됐어, 이제 탄핵이야'라고 했는데 비슷한 형제들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 원내대표는 전날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김 후보자는 올곧은 분이다. 문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말한 것을 두고도 "멀쩡한 학생을 퇴학시켜 놓고 '참 괜찮은 학생이다. 문제는 그 아버지다'라고 하는 것"이라고 비유하며 "아버지가 문제면 문제인 것이지 왜 학생을 퇴학시키나"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이유없는 반항 같은 것이고 국민을 우습게 보는 행위"라며 "거짓말이 통한다고 생각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