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석춘, ”박근혜 쫓아내며 국민 전체가 예우해야” 궤변 늘어놔

박근혜의 국정농단 책임을 물어 탈당하라며 국민에게 예우해 달라는 류석춘의 이중성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9/13 [19:03]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 '뉴라이트, 일베' 류석춘이 국정농단 범죄를 저지르다 대통령직에서 쫓겨난 후 구속되어 재판을 받고 있는 범죄자 박근혜에 대해 책임을 물어 ‘자진 탈당’을 권유하기로 하면서도 "우리나라 국민 전체가 박근혜를 예우해야 한다"고 궤변을 늘어 놓으며 비열한 이중성을 다시한번 드러냈다.

 

 

반역사 반인권 반사회적 폐륜집단 일베를 권장하는 뉴라이트 류석춘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제3차 혁신안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4월 총선 공천 실패부터 지난 5월 대선 패배에 이르기까지 국정 운영 실패의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근혜에게 당이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고 밝혔다. 

 

류석춘은 “만약 박근혜가 자진 탈당 권유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당헌·당규에 따른 출당 조치를 해야 한다”며 “동시에 박근혜가 전직 대통령으로서 받아야 할 최소한의 예우는 물론 자연인으로서 인권 침해 없이 공정한 재판을 받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윤리위원회 규정에 따르면 ‘탈당 권유’의 징계 의결을 받은 자가 탈당 권유 의결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위원회 의결을 거치지 않고도 제명 처분된다.  

 

류석춘은 혁신위의 탈당 권유 후 진행될 절차에 대해 “우리가 할 일과 당에서 책임질 일은 구분돼 있고 혁신위는 당 혁신에 관한 정치적 판단을 하는 단위”라며 “우리가 당에 혁신안을 넘기면 최고위원회에서 알아서 다음 절차를 밟는 준비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류석춘은 혁신위가 제안한 ‘전직 대통령이 받아야 할 최소한의 예우’에 관해선 “당에서 해야 하고 여당을 포함해 우리나라 국민 전체가 (예우)해야 한다”며 “구체적 내용은 상식적인 차원에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혁신위는 서청원·최경환 의원도 “계파 전횡을 비롯한 국정 실패 책임이 무겁다”며 자진 탈당 권유 후 출당 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혁신위는 “이른바 ‘진박’ 감별사를 자청해 총선 공천 과정에서 전횡을 부린 나머지 의원들도 책임 통감하고 당의 화합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만일 그렇지 않으면 혁신위는 추가적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 윤리위 규정대로라면 박근혜 등 당원에 대한 제명은 윤리위 의결 후 당 최고위 의결을 거쳐 확정되지만, 국회의원에 대한 제명은 윤리위 의결 후 의원총회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확정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