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일베 유착 등 '화이트 리스트' 조사한다

국정원 적폐청산TF는 일베 등 극우 성향의 사이트에도 국정원이 지원했는지 조사할 계획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9/16 [01:32]

이명박의 국정원은 사회적 패륜집단 일베도 키웠나? 국정원이 일베를 지원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국정원 일베 연관은 채널A가 15일 저녁 뉴스로 “국정원, 일베 지원 더 큰 문제”라는 제목으로 보도했다.

 

채널A 보도에 따르면,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가 ‘일베’로 대표되는 극우 사이트에도 과거에 국정원이 돈을 댔는지 조사하기로 했다. 국정원 적폐청산TF가 ‘MB 블랙리스트’에 이어 지원할 단체를 골라놓은 ‘화이트 리스트’도 밝혀내겠다는 거다.

 

 

2011년 무렵 탄생해 하루 평균 방문자 수십만 명에 이르는 ‘일베(일일 베스트 저장소)’ 홈페이지는 대표적인 극우 사이트로 이름을 날리며 그간 각종 물의를 일으킨 반사회적 패륜집단 커뮤니티다

 

그간 일베에선 호남 지역과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여성 혐오 게시물 등으로 사회적 논란이 돼 왔다. ‘국정원 댓글 사건’을 조사 중인 국정원개혁위원회 적폐청산TF는 일베 등 극우 성향의 사이트에도 국정원이 지원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국정원개혁위원회 관계자는 “블랙리스트 조사보다 훨씬 중요한 게 특혜가 주어진 화이트리스트”라면서 “일베 등 일부 인터넷사이트 운영에 국정원의 대규모 지원을 의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과 일베의 유착관계에 대해선 이미 여러 언론매체를 통해 알려졌다.

 

미디어 오늘은 지난 2013년 5월21일자 보도를 통해 “일베 회원의 든든한 우군은 국가정보원?”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국정원이 일베 회원을 상대로 해서 안보 초청 행사를 개최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며 국정원이 일베 회원들을 초청해 안보강연을 빌미로 “국정원은 최근 일부 일베 회원들에게 국정원 행사 초청장을 보냈다”고 폭로했다.

 

심지어 일베에 원세훈이 수여한 표창장이 올라와 인터넷과 SNS가 발칵 뒤집힌 적도 있었다. 당시 원세훈의 직인이 박힌 표창장을 받은 이는 일베 회원이자 자칭 현역 국정원 요원이라는 인물이었다.

 

그의 일베의 닉네임은 ‘행동하는 욕심’으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행동하는 양심’을 패러디한 이름이다. ‘행동하는 욕심’은 표창장 인증샷을 올려놓았는데, 그가 표창장을 올린 이유는 국정원 요원을 인증하려 했다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

표창장에는 “국가보안 업무발전에 기여한 공이 크므로 이에 표창한다”는 문구와 수여일자(2010년 12월 15일),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그리고 당시 국정원장이던 원세훈의 이름과 직인이 찍혀있다. 국정원과 일베의 유착관계를 보여주는 단면이다.

 

물론 이와 같은 일베 게시글의 진위는 꼼꼼히 따져봐야겠지만, 지금까지 일베에 국정원 관련 게시글은 적지 않았다는 점을 보면 국정원과 일베는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