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연일 '반미결전' 군중시위 이어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9/24 [18:04]

북한이 미국에 대한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조치’를 천명한 김정은 위원장의 성명을 지지하는 집회를 연일 개최하면서 반미 의지를 다지고 있다. 

 

붉은 넥타이를 착용한 북한 남성들이 23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미제에게 죽음을’ 등의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반미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뉴시스


경향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24일 “반미대결전에 총궐기하여 최후승리를 이룩하기 위한 평양시 군중집회가 23일 김일성 광장에서 진행됐다”면서 각계각층의 10만명이 모였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집회에서는 김수길 평양시당위원장의 김 위원장 성명 낭독 뒤 지지 연설이 이어졌다. 리일배 노농적위군 지휘관은 “최고사령관 동지께서 명령만 내리시면 혁명의 붉은 총창으로 침략의 무리들을 모조리 쓸어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집회 뒤엔 군중시위가 이어졌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내각, 성, 중앙기관이 주관한 집회도 이날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렸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이 참석한 집회에서 신영철 내각 정치국장은 “미제가 이 땅에 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온다면 전민항전으로 침략자, 도발자들을 가장 처절하게, 가장 무자비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은 22일에도 노동당과 군 핵심 간부들이 참석한 집회를 열어 ‘반미결전’을 다짐하는 등 앞으로도 지역, 직능, 부문별 집회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