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적폐청산 시동에…文대통령 지지율 3% '반등' 68.6%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 협조에 국민의당 지지도 소폭 상승해 6.6%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9/28 [12:36]

적폐원흉 이명박 무리에 대한 강력한 적폐청산 의지에 힘입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3%나 반등해 68.6%로 조사됐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25~27일 3일 동안 TBS 의뢰로 전국 유권자 1522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 취임 21주차 주중집계 결과 지지율이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3%포인트 오른 68.6%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같은 기간 4.2%포인트나 하락해 25.2%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경북(57.7%·12.5%p↑), 광주·전라(85.1%·8.1%p↑), 서울(71.1%·4.8%p↑), 부산·경남·울산(64.6%·2.3%p↑), 경기·인천(71.5%·1.6%p↑) 등에서 오른 반면 대전·충청·세종(60.3%·6.3%p↓)에선 하락했으며,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85.0%·8.5%p↑), 60대 이상(48.9%·4.3%p↑), 50대(58.6%·1.5%p↑) 순으로 상승 폭이 컸다.

 

이명박정부의 국정원 블랙리스트와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되면서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리얼미터는 풀이했다. 지난주까지 부정적 영향을 미쳤던 전술핵 배치 논쟁 등이 잦아든 것도 다소 영향이 있었다는 분석이다.

 

자유한국당 정진석의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막말이 이어지며 여론의 반발 심리가 일어난 것도 문 대통령에게로 지지율 결집을 이끈 원인 중 하나라는 해석이다. 

 

여기에 지난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영수회담을 통해 여야 대표가 함께 안보에 대해 논의할 자리를 적극적으로 만든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후 문 대통령의 안내로 청와대 NSC(국가안전보장회의) 벙커를 방문하고 안보 위기 대처를 위한 초당적 협력을 다짐하는 합의문을 발표했다.

 

각 당 지지율은 지난 조사와 거의 1%포인트 안팎의 오차범위 이내에서 변화를 보이며 변화가 없는 가운데 국민의당 지지도가 소폭 상승해 6.6%를 기록했다. 

 

 

국민의당의 지지도는 지난주 대비 1.1%p 상승한 6.6%로 나타났다.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에 협조하며 대여 공세를 낮춘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는 50.8%, 자유한국당은 16.6%, 바른정당 5.4%, 정의당 5.4%로 나타났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문재인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