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1700회 관제데모 경우회' 이권사업 지원 '직접지시'

박근혜 비호 관제데모에 탈북민단체, 유흥업소 업주 모임 등을 동원하고 수억원을 교통비 명목으로 지원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0/12 [11:33]

국정농단 중범죄자 박근혜가 전직경찰모임 전 대한민국재향경우회장 구재태을 만나 경우회 이권사업 지원을 직접 지시한 사실이 드러났다. 청와대가 관제데모를 경우회에 지시하는 대가로 사업을 챙겨준 것으로 보인다.

 

구재태와 귀엣말 나누는 박근혜 © 뉴시스

 

경우회는 청와대로부터 경찰병원 등 이권사업 지원을 약속받는 동안 박근혜를 보호하고 나섰다. 박근혜의 아킬레스건이었던 ‘국가정보원 댓글사건’이 터지고 촛불집회가 열리자 경우회는 맞불집회를 열었다. ‘국정원 댓글사건 검찰수사’를 규탄했다. 사건의 내부고발자였던 권은희 당시 서울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을 성토하는 집회도 열었다. 

이 밖에도 ‘국정 역사교과서’를 옹호하고 ‘국회 선진화법 폐기’를 요구했다. 당시 야당이던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하는 등 경우회는 관제데모를 4년간 1700여차례 넘게 열었다. 이 과정에서 탈북민단체, 유흥업소 업주 모임 등을 동원하고 수억원을 교통비 명목으로 지원했다

 

12일 헤럴드 경제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실이 경찰청에서 확보한 ‘경찰병원 현대화사업 추진 경과’ 문건에 '구재태를 포함한 경우회 임원단은 ‘경우의 날 50주년’ 이튿날인 2013년 11월 22일 청와대를 방문해 박근혜를 만났다'고 적시 되어 있었다.

 

박근혜가 구재태를 만나는 자리에서 경우회관 건립, 경찰병원 현대화 사업 등 경우회 현안을 적극 지원하라고 박준우 전 정무수석, 강신명 전 사회안전비서관에게 지시한 경찰청 내부 문건이 발견됐다.

 

박근혜가 경우회의 이권사업을 챙겨주고 관제데모를 지시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된다. [사진=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실 제공] ©헤럴드 경제

 

경찰병원 현대화 사업 등을 보고받은 박근혜는 배석한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 강신명 전 사회안전비서관(전 경찰청장)에게 “경우회관 건립 및 경찰병원 현대화사업 등 경우회 현안을 적극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문건에 따르면 경우회 고위 관계자는 청와대 방문 두 달 전인 2013년 9월 경찰청을 방문해 경찰청 권기선 기획조정관, 이상원 경무인사기획관을 면담하기도 했다. 경우회의 경찰병원 현대화사업을 설명했다.

 

경찰병원 현대화 사업은 경우회가 서울 송파구 가락본동 국립 경찰병원 주차장 부지에 장례식장을 건설하고 20년간 운영한 뒤 경찰병원에 기부채납 한다는 사업이다.

 

그러나 경찰병원은 국고가 투입된 공공재다. 전ㆍ현직 경찰관에게 병원비를 저렴하게 받고 그나마 수익이 나는 장례식장 운영을 통해 수입과 지출을 맞추는 구조다. 한때 적자를 봤던 경찰병원으로선 연매출 30억원의 장례식장 운영권을 경우회에 넘기면 운영이 힘들어지는 상황이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가 11일 박근혜 정부 화이트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서울 마포구 도화동 재향경우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은 “경우회가 청와대로부터 경찰병원 장례식장 사업을 받는 대가로 관제데모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며 “이것이야말로 박근혜 정부의 잘못된 권력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검찰은 이번 경우회 사건을 철저히 조사, 책임자를 엄벌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양석조)는 11일 ‘박근혜 정부 관제데모’ 의혹과 관련해 경우회 서울 마포구 도화동 사무실, 구 전 경우회장 자택, 이헌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한편 경찰은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수사 중이던 경우회 관련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재배당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