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K 투자 피해자들, 이명박 '직권남용'으로 고발

이명박이 2011년 김경준을 압박해 투자 피해자들이 받아야 할 돈을 받지 못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0/13 [22:22]

다스의 해외 법인 여러 곳에 이명박 아들 이시형이 대표로 선임되는가 하면 다스의 요직을 MB 측근들이 차지한 사실이 드러나 '다스 지분 1%도 없다'는 MB의 말이 거짓임이 드러나고 있다. (MB아들, 다스 해외법인 대표직 장악 이어 본사 '자금'도 총괄)

 

 

13일 JTBC 보도에 따르면 'BBK 사건'의 투자 피해자들이 이명박과 김재수 전 LA총영사를 형사고발했다. 고발 혐의는 형법상 직권남용이다.

 

이명박과 김재수가 2011년 김경준을 압박해 투자 피해자들이 받아야 할 돈을 받지 못했다는 주장이다.

 

즉 김경준이 2011년 당시 투자 피해자들이 아닌 이명박이 실소유로 드러나고 있는 다스에 투자금 190억 중 140억 원을 반환한 행위가 불법이라는 것이다.

 

JTBC 영상 켑쳐

 

장용훈  BBK 투자 피해 옵셔널캐피탈 대표는 "(검찰수사 통해) 당시 이명박 하에서의 청와대가 무슨 일을 했는지, 왜 그런 일을 했는지 알고 싶다."고 말했다.

 

투자 피해자들은 이명박의 아들 이시형이가 지분도 없는 상태에서 다스의 최고재무책임자로 선임됐다는 JTBC의 보도도 증거로 제출했다. 다스의 실소유자 논란과 이명박의 직권남용 동기가 맞물려 있다는 취지다.

 

BBK 투자 피해자들은 그러면서, 다스에 대한 압수수색 등을 통해 이명박이의 직권남용을 밝혀달라고 했다.

 

고발장을 접수한 서울중앙지검은 다음주초 수사 부서를 배당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명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