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때 환경부, 4대강 '관제데모' 단체에게 지원금 줬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0/15 [14:23]

이명박때 환경부가 ‘4대강 사업’ 관련 관제데모를 주도한 민간단체에 지원금을 지급했다고 더불어민주당 서형수 의원이 밝혔다.

 

경향신문이 보도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서형수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입수해 공개한 ‘2011~2012년 환경부 민간단체 지원내역’을 보면 환경부는 ‘녹색미래실천연합’과 ‘이그린연대’에 2년에 걸쳐 각각 5800만원, 6000만원씩 지원금을 지급했다.

 

▲     © 경향신문

 

서 의원은 “‘녹색미래실천연합’은 2011년 청와대 시민사회비서관실 지시를 따르는 단체였고 박영준 총리실 국무차장이 지원했다는 사실이 이 단체의 관계자 윤모씨의 내부고발(언론 인터뷰)로 밝혀진 바 있다”면서 “실제로 ‘녹색미래실천연합’은 4대강 살리기 마스터플랜 지지 기자회견, 4대강 탐방 등 4대강 사업 옹호활동을 주도적으로 했던 단체”라고 소개했다.


환경부가 이명박 정권 시절 ‘4대강 사업’ 관련 관제데모를 주도한 민간단체에 지원금을 지급했다는 의혹을 서형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제기했다. 해당 단체의 대표는 댓글부대 역할을 했던 또다른 단체와 대표가 같다.

 

서 의원 측에 따르면, ‘녹색미래실천연합’ 대표는 이명박 정권 시절 용산참사, 4대강 사업에 대해 댓글부대 역할을 했던 ‘이클린연대’의 대표다. 또 녹색미래실천연합의 홍보기획단장은 4대강 탐사, 청소년 기자단 등의 사업을 하는 ‘그린투데이’의 발행인이다.

 

서 의원은 “세 단체는 한 몸”이라면서 “이들은 청와대의 지시를 받아 현장행동(녹색미래실천연합), 댓글행동(이클린연대), 미디어 확산(그린투데이)의 방식으로 각각의 역할을 수행했다”고 말했다.

 

 

녹색미래실천연합과 또다른 민간단체 이그린연대는 환경부 뿐 아니라 2011년~2012년 안전행정부로부터도 보조금을 지원받았다. 서 의원은 “이들은 보조금 횡령 혐의가 적발돼 2014년 전액 회수조치 당했고 경찰 수사 과정에서 두 단체가 사실상 한 단체라는 사실도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서 의원은 “원세훈 전 원장의 국정원은 사실상 ‘4대강사업의 컨트롤타워’였고 관제데모 단체를 조직해 여론을 조작했는데, 환경부까지 나서서 이들 단체에 지원금을 지급했다는 것이 이번 자료로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사대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