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돈 ”무능한 안철수...바른정당과 통합 가능성은 '제로'”

안철수의 비밀 통합 여론 조사에…국민의당 내부 분열 조짐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0/19 [23:57]

국민의당 안철수 측이 '바른정당과 통합이 가장 시너지가 높다'는 비밀 여론조사를 실시해 언론에 흘리며 바른정당과의 통합 의중을 노골적으로 내비친데 대해 당내 동교동계를 비롯한 호남 중진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다. 일각에서는 국민의당의 분당 가능성도 내다보고 있다.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은 18일 밤 SBS라디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와의 인터뷰에서 "그런 여론 조사를 했다는 자체가 당이 더 이상의 정체성과 존재 가치를 상실한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 아닌가"라며 "대단히 부적절한 조치였다"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바른정당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서도 "지금 우리당의 분위기는 사실상 바른정당과의 합당의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거의 제로라고 봐야 한다"며 "바른정당도 두 개로 쪼개지는데, 우리도 두 개로 쪼개져서 쪼개진 나머지와 나머지가 합친다는 이야기인데. 그 가능성은 없다고 봐야 한다"고 일축했다.

그는 "가능하지 않는 일을 우리 당의 연구원이 쓸 데 없는 여론 조사를 해서 당의 가치, 정체성을 훼손을 한 것"이라며 "누워서 침 뱉기 한 것 같다"며 "현재로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합집산하는 것은 자멸의 길로 가는 것"이라며 안철수측을 맹비난했다. 

그는 안철수에 대해서도 "카리스마 있는 리더는 열심히 하지 않아도 지지율이 올라가고 그런 것"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능력이 있다고 여겨지지 않는 것"이라고 깔아뭉갰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도 이날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문제의 비밀 여론조사에 대해 "저도 아침 보도로 보고 충격적이었다"면서 "중진들 전부 몰랐다고 해요"라고 울분을 토했다.

박 전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도 "오늘 아침 유승민 바른정당 전 대통령 후보의 중앙일보 인터뷰를 읽어 보니까, 우리 국민의당이 첫째 햇볕정책을 포기하고 호남위주를 버려야 된다고 했다"며 "이것은 도저히 우리가 양보할 수 없는 원칙이다. 우리는 대북문제에 대해서 DJ의 햇볕정책과 이념을 계승, 발전시키고 있고 또 우리가 왜 호남을 버려야 되냐? 그러면 유승민 전 후보는 대구를 버리냐"고 일갈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