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떼기 실형 전과 2범 서청원'·'뇌물수수 피고인 홍준표'의 더러운 막장 폭로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0/22 [16:22]
박근혜의 국정농단 방조 책임을 물어 탈당 권유를 받은 자유한국당 차떼기 전과자 서청원은 22일 “당과 나라를 위해서 홍준표 대표 체제는 종식돼야 한다”며 성완종 뇌물수수로 1심에서 징역 1년 6월 실형을 선고받은  피고인 홍준표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박근혜 추종자 두목으로 불리는 서청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홍준표가 2015년 고 성완종으로부터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을 당시 “성완종 관련 사건 검찰 수사 과정에서 홍준표가 나에게 협조를 요청한 일이 있었다. 누구보다 홍준표 본인이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폭로했다. 

그는 홍준표의 구체적인 협조 요청이 뭐였냐고 묻는 취재진에게 "홍준표에게 여러분이 물어봐라. 만약 그 양반이 진실을 얘기하지 않을 때는 제가 진실의 증거를 내겠다"며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이와 관련, 서청원 측에서는 관련 녹취록 공개 가능성 등을 흘리고 있다.

그러면서 서청원은 “홍준표는는 1심에서 유죄판결을 받고 대법원 최종심을 기다리는 처지”라며 “그런 상황 자체가 야당대표로서 결격사유”라고 강조했다.
 
그는 더 나아가 "이번 징계조치가 '정권에 잘 보여 자신의 재판에 선처를 바라기 위한 것'은 아닌지, '홍준표당'의 사당화를 위한 것은 아닌지 많은 사람이 묻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하며 "향후 홍준표 퇴진을 위해 1차적으로 당내 절차와 법적 절차를 강구할 것이라"며 홍준표의 자격 여부를 당 윤리위에 제소하는 방안 등도 거론했다. 
 
 
이에 대해 성완종 뇌물수수 피고인 홍준표는 즉시 반격에 나섰다. 이날 SNS를 통해 “협박만 하지 말고 녹취록이 있다면 공개해서 내가 회유를 했는지 아니면 거짓증언을 하지 말라고 요구했는지 판단을 한번 받아보자”고 맞섰다. 

홍준표는 “(최근) 서청원 측근들이 찾아와 ‘내가 그(서청원)를 출당시키면 폭로할 듯이 협박하고 ‘전화 녹취록이 있다’고 하면서 ‘검찰총장, 대법원장에게 진정서를 제출해 매장시키겠다’고 하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홍준표는 또 “거액의 정치자금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고 감옥에 있을 때 MB에게 요구해 감형, 석방시켜 주고 사면해준 사람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할 때는 언제고 이제 와서 나에게 적반하장으로 달려드는 것은 무슨 앙심이 남아서인지 참 알 수 없는 일”이라고 펄쩍 뛰었다.

‘성완종 리스트’ 사건은 지난 2015년 4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성 전 회장의 주머니에서 여권 정치인 8명의 이름과 금액이 적힌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메모가 발견되면서 불거졌다.

이와 관련해 홍준표는 불법 정치자금 1억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7월 불구속 기소됐다. 홍준표는 1심에서 징역 1년 6월 실형을 선고받았지만 지난 2월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아 현제 대법원에서 재판 중인 피고인이며 지난 대선에 자한당 대선 후보로 출마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