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회조사국, ”한반도 전쟁시 핵무기 안써도 며칠만에 30만명 사망”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0/29 [11:21]

미국 의회조사국은 한반도에서 군사충돌이 발생하면 핵무기가 동원되지 않아도 처음 며칠 내에 최대 30만명이 숨질 것으로 전망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블룸버그통신은 27일(현지시간) 의회조사국이 미 의원들에게 전달한 이같은 내용의 62쪽짜리 보고서를 입수해 보도했다.

 

보고서는 북한 핵·미사일 문제를 두고 트럼프와 김정은이 말폭탄을 주고받으며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나왔다.

 

보고서는 북한이 1분당 1만회 발사되는 포 사격능력을 갖춘 점 등을 고려할 때 “북한이 재래식 무기만 쓰더라도 교전 초기 며칠간 3만에서 30만 명이 숨질 것”이라고 추정했다.

 

또 한반도에서의 무력충돌 시 주한미군이 대거 투입되고 전사자 비율 역시 높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보고서는 중국이 개입한다면 전사자는 더욱 늘어날 수 있으며 전쟁은 한반도 차원을 넘어 확산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한반도 인구밀도를 고려할 때 군사충돌은 미국 시민 최소 10만여명을 포함해 남한과 북한 인구 2500만명 이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물론 북한 정권이 핵탄두 탑재 능력을 갖춘 미사일 개발 능력을 확보하도록 두는 것은 한반도 전쟁보다 더 큰 위험을 가져올 수 있다는 의견도 소개했다.

 

또 북한이 미 영토에 대해 이유 없이 공격을 개시할 것이라 믿는 전문가들은 별로 없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이같은 상황은 미국 본토에 대한 북한의 핵 공격 우려 없이 군사행동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과 함께 북한 문제를 해결을 위해 다자외교를 재개하려는 노력이 시급하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트럼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