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녹조창궐 보고 무시한 채 4대강사업 강행했다

2008년 대운하사업 검토 단계에서 녹조 창궐이 예상된다는 보고 묵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0/30 [18:30]

국민기만 사기범 이명박이가 한반도 대운하·4대강 사업 검토 단계에서 낙동강에 녹조가 창궐할 것이라는 예상을 제기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극심한 녹조가 예상된다는 연구결과를 무시한 채 4대강사업을 강행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이 입수한 국토교통부와 건설기계연구원 자료들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는 2008년 대운하사업 검토 단계에서 녹조 창궐이 예상된다는 보고를 묵살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의원이 공개한 ‘한반도대운하 검토반’의 수질변화 모델링 자료에는 4대강사업 이후 계속해서 문제가 되고 있는 녹조에 대해 우려를 넘어서 경고하는 내용들이 들어있다.

 

해당 자료에는 녹조가 “고농도의 오염부하가 유입되는 대구광역시 하류 구간부터 급속하게 증식해 대발생경보 이상의 수준까지 도달할 수 있는 것으로 모의됨”이라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어 “조류 발생을 억제하기 위한 총체적인 수질오염부하의 저감대책이 병행되어야 할 것”이라는 지적도 포함돼 있다.

 

해당 사업은 대운하사업 실시 때의 수질변화 예측으로 낙동강의 경우 4대강사업에서도 대운하사업과 동일하게 8개 보가 설치된 바 있다. 대운하사업과 동일한 사업이 진행된 낙동강에서 당시 수질변화 예측대로 녹조가 창궐하는 결과가 나타난 셈이다.

 

한반도대운하 검토반은 2008년 국토해양부가 총괄을 맞고, 건기연, 국토연, 교통연, 해양연이 지원기관이 되고 문화재청과 환경정책평가연구원 등이 합류해 만든 조직이다.

 

한반도 대운하의 당위성을 입증하고, 대운하 반대측의 논리에 대응하는 각종 자료를 만드는 역할을 담당했던 조직 내에서조차 녹조에 대한 우려가 나왔던 것이다.

 

이원욱 의원은 “이 자료를 제보한 연구자에 따르면 당시 이 내용을 대운하팀에 보고했지만, 보고서에는 반영되지 못했다”며 “국토연구원과 교통연구원 등 연구기관에 아직 남아있을 것으로 보이는 한반도 대운하 검토반에서 작성한 자료들을 확보해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사대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