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김동철 ”'적폐 총본산' 이명박...법정에 세우라!”

국정원, 이명박에겐 심부름센터. 박근혜에겐 개인통장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1/01 [12:47]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1일 "문재인 정부는 정권의 명운을 걸겠다는 각오로 조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범죄를 낱낱이 밝히고 이명박을 법정에 세우라"고 촉구했다.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적폐의 총본산인 이명박에 대한 수사는 더이상 늦출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명박 적폐에 대해선 "이명박 정부 당시 여론조작 실태는 '새 발의 피'였고, 문화계의 정부비판세력 퇴출과 공영방송 장악 문건 등이 청와대 요청에 따라 VIP 일일보고 형태로 보고됐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광범위한 국기 문란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이런 엄청난 일들을 이이 몰랐을 리가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이명박은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국가안보를 포기하면서까지 정보기관을 악용했다. 국가첩보기관을 권력유지를 위한 심부름센터쯤으로 여긴 것과 다름없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이어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은 한술 더 떠 40억 원 이상 특수활동비를 '문고리 2인방'에게 정기 상납했다는 충격적인 진술이 나왔다"며 "안보를 위해 써야 할 국민 혈세를 개인통장에서 용돈 빼 쓰듯이 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명박·박근혜 두 전 대통령의 지시와 묵인이 없었다면 꿈도 꾸지 못할 짓"이라며 "검찰은 하루빨리 과거 정부의 모든 적폐를 낱낱이, 신속히 조사하고 관련 책임자는 일벌백계로 다스릴 것을 촉구한다. 그게 정의"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명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