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안철수가 하는 꼴이 딱 초딩 수준“

MB아바타로 확인되고 있는 안철수와 호남 중진의원들 간 갈등 격화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1/07 [18:11]

촛불시민의 염원인 이명박 무리등의 적폐청산을 노골적으로 방해함으로서 MB아바타로 확인되고 있는 초딩수준 안철수와 호남 중진 의원들의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안철수의 사퇴를 촉구하는 글을 올려 안 대표로부터 당을 나가라는 뉘앙스의 경고까지 받았던 유성엽 의원은 7일 자신의 SNS에 "하는 꼴이 딱 초딩"이라고 작심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국민을 감동시킬 비전과 정책을 끊임없이 발굴해 국민 앞에 제시해야 한다"며 "지금 국민의당 지도부가 과연 그런 일을 하고 있나"고 지적했다. 

이어 "오히려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정치적 이합집산이나 도모하고 있느 것은 아니냐"며 바른정당과 통합을 추진했던 안철수를 겨냥했다. 

그는 "어떤 정치공학이든 국민의 눈에는 정치적 생명을 유지하기 위한 구태의연한 작태로 비쳐질 따름"이라며 "어찌 국민의 감동을 기대하고, 집권 가능성을 높을 수 있겠냐"고 따져물었다.  

 

그는 또 앞서 안철수가 자신을 향해 "그런 정당에 계신 것이 무척 불편할 거란 생각이 든다"고 한 데 대해서도 "고작 한다는 것이 당내 중진의원에게 나가라고 막말을 해대고 있을 뿐"이라고 비난했다. 

유 의원은 "하는 꼴이 딱 초딩 수준이라는 비난을 자초할 것이라는 게 국민적 인식은 아닐까"하고 안철수를 비꼬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