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내달 방중 확정...사드 갈등 복원하기로

시진핑 주석, 사드 합의에 “새로운 출발이고 좋은 시작” 긍정 평가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1/12 [09:54]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1일 베트남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갈등으로 소원해졌던 양국 관계를 복원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11일 베트남 다낭에서 만나 반갑게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경향신문에 따르면 두 정상은 이를 위해 12월 중 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과 양자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간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 문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하기로 합의했다고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또 양국 정상은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현재의 한반도 안보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 하고 북핵 문제를 궁극적으로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베트남 다낭에서 4개월여만에 만나 이 같이 합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당초 예정된 30분의 회담 시간을 넘겨 45분 가량 회담을 가진 두 정상은 이날 양국 정부가 사드 문제를 ‘봉인’하기로 한 지난 달 31일의 합의에 대해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양국이 모든 분야에서의 교류 협력을 정상 궤도로 조속히 회복시키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사드 문제에 대한 이 같은 협의 결과에 대해 시 주석은 “새로운 출발이고 좋은 시작”이라고 평가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에 맞춰 시 주석의 방한을 요청했고 시 주석은 “방한을 위해 노력하겠다. 만일 사정이 여의치 못해 못가더라도 고위급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화답했다.

 

시 주석은 “중·한 고위층, 문 대통령과 저 간의 상호 왕래를 통해 중·한 관계를 이끌어 나가자”고도 했다. 또 두 정상은 각급 차원에서 전략대화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이 날 정상회담에 앞서 열린 양국의 고위 외교당국자 접촉에서 정부는 최근 중국 선양에서 체포된 탈북자 10여 명과 관련, 한국행 의사가 있는 사람들에 대해 한국 정부가 신병을 인계 받고 싶다는 뜻을 전달했다.

 

한국 측은 이 접촉에서 중국 측에 탈북자 당사자의 의사 및 인권 존중, 인도주의적 원칙에 따른 처리를 요청했다. 이에 중국 측은 “파악해 보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