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MB의 '정치보복' 억지에 ”적폐청산은 준엄한 명령”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1/15 [16:07]

청와대가 15일 이명박 측의 '적폐청산=정치보복'이라는 억지에 대해 '국민이 지시한 준엄한 명령'이라고 반박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이명박 측 억지에 대해 "개인에 대한 목표를 두고 처벌하기 위한 것보단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구조적 모순을 해결하라는 새 정부에 내려진 준엄한 명령"이라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일일히 대응하는건 적절치 않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뿐 아닌 어느 정부든 구조적 모순이 있으면 해결하는 것이 당연히 주어진 과제"라며 "그런 차원에서 봐야지 특정 정치적 의도나 목적, 목표로 하는 게 아니라는 것을 이해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게 국민적 합의라고 생각한다"며 적폐청산이 국민적 요구이자 합의임을 강조했다.

 

앞서 지난 12일 이명박은 바레인 출국길 공항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지난 6개월 적폐청산이 과연 개혁이냐"며 "감정풀이냐, 정치적 보복이냐 이런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강력 반발한 바 있다. 

 

또 방문 기간중에도 두차례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강연을 올리는 등 여론전을 펴기도 했다.

 

한편 이명박은 이날 오전 2박4일 간의 바레인 강연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으나 추가 발언은 하지 않았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와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