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당선인 시절, '다스 비자금 수습 직접 지시' 사실로 드러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1/16 [22:50]

다스의 비자금과 관련해 이명박이 직접 비자금 문제 수습을 지시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16일 JTBC는 2008년 초 당선인 신분이었던 이명박이 직접 '비자금 문제를 수습하라'고지시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명박 은 그간 다스의 다자만 나와도 "본인과는 전혀 상관없는 회사"라고 줄곧 의혹을 거부해왔다.

 

JTBC에 따르면 지난 2008년 BBK 투자 사기 의혹을 수사했던 정호영 특검팀이 다스와 관련된 120억 원의 비자금을 찾아낸 가운데, 당시 대통령 당선인 이명박은 친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 이동형씨를 서울 시내 모처에서 만났다.

 

▲     © JTBC

 

다스 간부 사원이었던 A씨와 이명박, 이동형 세 사람만 모인 은밀한 자리에서 특검팀에서 찾은 비자금 얘기가 나왔다는 증언이다.

 

A씨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이동형씨가 주로 얘기하는 편이었고, 이명박은 주로 듣는 입장이었고…"라고 말하며 "특검 조사 등이 오갔다"고 밝혔다.

 

A씨는 또 "이명박이 '야, 그럼 네가 가서 좀 해봐. 잘해봐.' 이런 식으로 얘기(했다)"고 폭로하며 "(만난 장소는) 집이었던 것다"고 덧붙였다.

 

A씨는 이명박의 외가쪽 친척으로, 이명박이 직접 추천해 2000년대 초 다스에 입사하게 됐다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이다.

 

당시 정호영 특검은 이 자금 흐름과 계좌내역까지 모두 파악하고 있었다. 하지만 비자금이 누구의 것인지 더이상 추적하지 않았고 수사결과에도 포함시키지 않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