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 차명계좌 17명 실체 확인...다스 납품업체 직원과 친인척

정호용 특검 "120억을 다시 다스 계좌로 입금하고 확인서를 제출하라" 가짜 회계처리 지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1/16 [23:24]

이명박이 2008년 당시 특검에서 밝혀낸 다스 비자금 120억원의 수습을 직접 지시했다는 폭로가 나온 가운데 JTBC가 입수해 보도했던 다스 내부 문건에 등장하는 17명은 다스의 협력업체 직원인 이모 씨와 이씨의 친인척으로 확인됐다.

 

▲     ©  JTBC


16일 JTBC에 따르면 다스 협력업체 직원 이 모씨는 2003년 다스 경리담당 직원으로부터 "돈을 좀 맡아서 관리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후 현금과 수표 등으로 약 80억 원을 전달받았다.

이씨는 120억 원 가운데 11억7000만 원은 은행과 보험사, 자산운용사 등의 본인 명의 계좌에 넣었다. 나머지는 이 씨의 형제와 이모 등 친인척 명의로 따로 차명 계좌를 만들었다. 80억 원이던 비자금은 5년 만에 120억 원으로 늘었다.

전·현직 다스 관계자들은 주로 해외에서 수입하는 원자재 가격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수입 자재의 경우에는 품목과 금액이 적힌 세금계산서가 필요없기 때문에 이런 허점을 이용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 (수입하는 자재) 양을 좀 줄인다든가, 아니면 단가를 좀 높게 쳐준다거나, 가짜 매출을 만든다든가. 방법은 솔직히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2008년 당시 정호영 BBK 특검은 이 자금 흐름과 계좌내역까지 모두 파악하고 있었다. 하지만 비자금이 누구의 것인지 더이상 추적하지 않았고 수사결과에도 포함시키지 않았다.

 

▲     © JTBC


전 다스 관계자 A 씨는 "(특검이 120억을) 다시 다스 계좌로 입금하고 확인서를 제출하라고 했다. 그렇게 해야 한다고 얘기를 들었다"고 증언했다.

정호용 BBK 특검의 요청에 따라 다스는 돈을 되돌려 받아 회사 장부에 편입시켰다.  당시 다스는 이 돈을 마치 미국법인에서 외상값을 돌려받은 것처럼 가짜로 회계 처리한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