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한당 “3.1운동-임정기념사업도 이념 정쟁 벌리며 제동"

이제 대한민국의 정통성마저 부정하고 있는 친일적폐 자유한국당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1/22 [08:54]

내년도 예산안 심사과정에서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사업 예산 배정을 두고 자유한국당이 반대로 마찰이 빚어진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헌법과 국민이 인정하는 3.1운동과 임시정부를 기념하는 사업에는 이념문제가 끼어서는 안될 일”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제 대한민국의 정통성마저 부정하고 있는 친일적폐 자유한국당 의원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21일 “예결위 소위 심사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건국절 쟁점 및 국론 분열 가능성을 주장하며 (예산) 삭감 주장을 해서 보류됐다”며 “한국당의 예산 무조건 삭감이 얼마나 도를 넘어 진행되고 있는 것인지 단적인 예”라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자한당을 향해 “민생분야뿐 아니라 이제 대한민국의 정통성마저 부정하고 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 밤늦게까지 이어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조정소위원회 예산안 심사에서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사업예산을 삭감하자는 자한당과 원안을 고수하려는 민주당이 맞붙으면서 심사가 보류된 것을 비판한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2019년을 맞아 학술회의, 자료 수집, 교육자료 제작, 대국민 참여 행사 등을 추진하기 위해 예산 50억원을 편성했다. 

 

조정소위에서는 자한당이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사업이 건국절 논란을 부를 수 있다고 문제를 제기하면서 논쟁이 시작됐다.

 

자한당 예결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현재 한창 역사학계를 비롯해 핫이슈인 건국절 논란의 중심 사업”이라며 “국민 사이에 건국절과 관련한 엄청난 논쟁이 있는데 정부가 50억원을 떼어서 민간단체에 보조를 해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경대수 의원도 “순수한 의도보다는 건국절 논란의 쟁점이 되고 있다”며 “그와 관련해 국론통합이 된다고 보느냐”고 반문했다.

 

민주당 간사인 윤후덕 의원은 “예산심사를 하는데 이렇게 왜곡된 정파적 관점을 드러내는 것에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며 “사업은 제목 그대로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사업인데 어디 건국절이라는 용어가 있느냐, 어느 국민이 3·1운동을 부정하고 임시정부를 부정하느냐”고 맞받으며 격론이 오갔다.

 

강훈식 원내대변인도 21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이 야당의 이념 정쟁에 제동이 걸릴 위기이다. 어제(20일) 예결위 소위 심사에서 100주년 기념사업이 (자유)한국당의 삭감 주장으로 보류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어느 국민이 3.1운동과 임시정부를 부정하고 있는지, 한국당의 어떤 이념적 잣대가 헌법과 국민 위에 존재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예산에 대한 ‘무조건 삭감’을 위한 이념정쟁이라면 당장 멈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원내대변인은 “3.1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을 기념하는 것은 민족의 정기를 바로세우고, 국정농단으로 분열된 국민을 하나로 통합하는 중차대한 시대적 과제이다. ‘반대를 위한 반대’에 사로 잡혀, ‘국민 통합’의 민의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의 ‘민생 예산’을 부정하는 일이 없기를 기대하겠다”며 브리핑을 마무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자한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