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미움녀' 나경원 '막말러 홍준표' 맹 비난 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1/28 [10:27]
'국민 미움녀' 나경원이  '프로막말러 홍준표'의 막말을 처음으로 맹 비난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나경원의 홍준표 공격은 내달 치러질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하려는 나경원의 관심받기 행보가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나경원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도 홍준표는 고름, 암덩어리의 막말을 쏟아냈다"면서 "구태, 기득권, 부패 등 당에 씌워진 부정적 이미지를 걷어내고 대한민국의 유능한 보수정당, 신뢰할 수 있는 보수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는지에 대한 고민의 장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이어 "그러나 원내대표 선거 초반부터 홍준표는 겁박과 막말로 줄세우기에 여념없다"면서 "지금 보수의 혁신, 변화의 가장 큰 걸림돌은 홍준표의 막말"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보수의 품격을 떨어트리고 국민을 등돌리게 하는 막말을 더이상은 인내하기 어렵다"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강력 시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나경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