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이명박 탄핵, 광우병' 촛불집회' 참가자도 사면해야

2008년 5~8월 3개월 만에 50여명 구속, 165명이 불구속 기소 1천50여명이 약식기소 됐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1/29 [20:17]

2008년 이명박 탄핵 운동과 광우병 의심 30개월 이상 미국산 소고기 반대 촛불집회를 주도했던 시민단체들이 당시 기소된 시민들의 사면 복권과 이명박의 구속을 촉구했다.

 


전 광우병위험국민대책회의와 이명박심판 범국민행동본부 등은 29일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촛불 무죄 MB 구속 2008년 광우병 촛불 사면하라’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박근혜 정부가 무너지고 새 정부가 들어서서 적폐 청산에 대한 요구가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부당한 국가 권력에 피해를 입은 이들이 사면 복권되는 것도 중요한 적폐청산”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법무부가 세월호 참사 항의, 사드 항의, 사드 반대, 제주해군기지 건설반대, 용산참사, 밀양 송전탑 건설 반대 피해자들의 사면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 외에도 많은 이들이 국가 권력에 피해를 입었고 그 중 우리는 2008년 광우병 촛불 관련자들의 사면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난 2008년 5월부터 3개월가량 이명박이 추진했던 미국산 광우병 의심 30개월 이상 쇠고기 수입을 반대했다. 당시 시위자들은 “이명박은 모든 일들을 불통으로 추진하려 한다”며 이명박의 퇴진도 요구했다.
 

이들은 "당시 이명박 정부는 쇠고기 수입을 불통 속에 강행하며 경찰의 소화기·물대포·곤봉으로 시위를 탄압했다"면서 "검찰 수사백서에 따르면 2008년 5∼8월 단 3개월 만에 1천470여명이 입건되고 1천200여명이 약식·불구속기소, 50여명이 구속기소 됐다"고 비판했다. 

 

광우병 촛불 시위 당시 법률 지원을 했던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에 정식재판 사건의 변호를 의뢰한 사람만 858명에 이른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광우병 촛불 피해자 피해사례를 빼고선 제대로 된 적폐청산도 될 수 없고, 사면 복권도 할 수 없다”며 “광우병 촛불 피해자들을 사면 복권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은종 이명박심판범국민행동본부 대표는 “이번 사면 복권에서 이명박 탄핵 운동이나 광우병 촛불에 대한 사면 복권이 빠져 황당했다”며 “이명박의 본질을 알리고 이명박 정권의 불의에 저항했던 이들에 대해 우선적으로 사면 복권이 적용돼야 한다”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